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트럼프, 2차 미-북 정상회담 중간선거 이후 가능회담 장소, 싱가포르 아닌 3~4곳 거론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11:03:14
   
▲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거듭 강조하고, “싱가포르 회담 이후 3개월이 지났을 뿐인데 어떻게 북한 문제와 관련해 부정적이거나 실망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은 미국의 중간선거(11월 6일) 이후에나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에서 기자들에게 “(2차 미-북 정상회담은) 중간선거 이후 일 것”이라면서 “단지 (정상회담장소로)지금은 갈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정상회담 장소는 싱가포르가 아닌 3~4곳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미국이나 북한의 영토에서 열릴 수 있다면서, 머지않은 시일에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각 언론에 나돌고 있는 회담 장소로 미국의 워싱턴 혹은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이 있는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 오스트리아 빈, 평양, 판문점 등이 거론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을 방문했던 이유 중 하나가 이 때문이었다”며 이같이 회담 장소를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이 자신의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별장에서 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정은 위원장도 이를 좋아할 것이고, 자신도 좋아할 것 같지만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매우 성공적인 나라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제적으로 훌륭해질 수 있고 자신이 그렇게 만들고 싶다”고 말하고, “다른 나라들과 사람들, 기업인들과 은행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 결정을 내리는 시기가 오면 투자를 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무언가 대단한 것을 내놓기를 바란다”면서, “미국이 북한과 매우 훌륭한 대화를 갖고 있는 이유는 이 때문”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거듭 강조하고, “싱가포르 회담 이후 3개월이 지났을 뿐인데 어떻게 북한 문제와 관련해 부정적이거나 실망할 수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또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에서 매우 좋은 만남(4차 방북)을 가졌고, 훌륭함을 뛰어넘는 수준의 진전을 이뤄냈다”고 강조하고, “일부 언론은 이를 정확하게 보도하지만, 일부는 그렇지 않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폼페이오, ‘4차 방북, 북한 비핵화에 중대한 진전’
“가짜뉴스와의 전쟁”이냐 “언론 자유 파괴”냐 ?
‘김정은-푸틴, 김정은-시진핑’ 회담 가능성 열려 있어
김정은, ‘2차 북미 회담에서 큰 진전 이룰 것’
2019년 봄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여부 결정 시기 다가와
폼페이오, 2차 미-북 정상회담 조속 개최 합의
국무부, ‘북한, 풍계리 핵 실험장 사찰단 초청’
NYT : 한국정부 비판 ‘가짜뉴스’ 전쟁 선언
폼페이오, ‘지금은 과거 북한과의 협상과 근본적으로 다르다’
대북 제재 강화하는 미국 독자제재, 트럼프 취임 후 236건
유엔사 부사령관, 유엔사 해체는 올바른 시기에만 가능
미 재무부, 대북거래 터키기업과 북 외교관 추가 제재
폼페이오, 2차 정상회담과 비핵화 진전 이뤄내도록 노력
미국, ‘북한 해킹그룹 사이버 활동’ 주의 경보
폼페이오, 7일 방북 김정은 만난 후 8일 방한
NYT, '북한, 폼페이오 방북 전 대미 압박 고조'
北, “종전은 비핵화 흥정물 아냐”
CCGA여론 조사, 미국인 74% 주한미군 주둔 찬성
트럼프, 김정은 친서 말하며, '사랑에 빠졌다'
북한, 국영백화점에서 미국산 노트북 등 판매 허용
중국-러시아, 대북 제재 완화 주장하는 이유 3가지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벗어나면 고립 직면’ 경고
국무부, 트럼프의 ‘시간표 발언’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
‘시간게임’ 안한다는 트럼프, ‘단계적 조치 수용’
폼페이오, 10월 중 제 4차 방북 정상회담 준비
트럼프, 북한 비핵화 2년이든 3년이든 ‘시간게임’ 안 해
남북미 전현직 당국자, 지난 주 스위스에서 ‘북한 비핵화’ 논의
주한 미군사령관 지명자 ‘내년부터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트럼프 유엔 연설 ‘김정은의 용기 감사, 대북제재는 계속’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