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슨 대가를 치르더라도 대북 최대 압박 계속 유지
트럼프, 무슨 대가를 치르더라도 대북 최대 압박 계속 유지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3.2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시 주석이 말하는데 김정은이 나와의 만남 고대한다고’

▲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수년 동안 많은 정부를 거치면서 모든 사람이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는 아주 작은 가능성도 없어 보인다고 말해왔으나, 이제 김정은이 북한 주민들과 인류를 위해 올바른 일을 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이 자신과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고 자신의 트윗글에서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거듭 낙관적인 견해”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지난 밤 중국의 시진핑 주석에게서 그와 김정은과의 만남이 매우 잘 됐고, 김정은이 나와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슨 대가를 치르더라도 북한에 대한 최대의 압박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을 결정한 후 간접적이긴 하지만 미북(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정은의 언급을 전해들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수년 동안 많은 정부를 거치면서 모든 사람이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는 아주 작은 가능성도 없어 보인다고 말해왔으나, 이제 김정은이 북한 주민들과 인류를 위해 올바른 일을 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한편 백악관과 국무부는 그동안 줄곧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5월에 열릴 것임을 강조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미-북 간 만남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 북한이 제안한 약속만 유지되면 정상회담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 국무부도 미-북 정상회담이 연기될 수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북한의 공식 입장이 없어도, 동맹국인 한국을 믿고 회담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