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트럼프, ‘화염과 분노 발언, 충분하게 강력하지 않아’트럼프 정권 각 부처별 발언 엇갈려, 대북정책 헷갈려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09:03:03
   
▲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행동을 올바르게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어느 나라도 겪지 못한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경고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로 이어지는 도발행위를 감행하면서 미국에 위협을 가하고 있는 사태에 대해 ‘세계가 전에 보지 못했던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발언이 부족한 탓인지 한 발 더 나아가, ‘화염과 분노’가 충분하게 강력하지 않다며 다시 한 번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자 북한도 이에 뒤질세라 미군기지가 있는 미국령 괌(Guam)에 대하 포위사격을 하겠다면서 시간, 거리 등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며, 자신들의 미사일 기술의 정밀도를 과시하면서 다시 한 번 미국을 자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행동을 바로 하지 않으면, 유례없는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보다 강력한 발언을 내놓았다. 그리고 이러한 발언을 하고는 여름철 휴가지가 있는 뉴저지 주 베드 민스터 골프 클럽으로 되돌아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 군(미군)은 100%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하고, 기자들이 “화염과 분노‘보다 더 강력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두고 보자“고 답했다.

트럼프의 10일 발언은 ”화염과 분노’ 발언이 북한을 자극하여 오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으로 내부적으로 어느 정도의 행동을 위한 준비를 마련해 놓고 이러한 발언을 하는지에 대해 미국 언론들도 의구심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을 겨냥한 북한의 미사일 공격이 현실화할 경우 대량보복이 이뤄질 것임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행동을 올바르게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어느 나라도 겪지 못한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경고했다.

한편, 트럼프 정권의 지도부의 발언들이 온도차를 느낄 정도로 일관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 많다. 국방부와 같은 매파들은 북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같은 강경한 발언을 하고 있지만, 국무부와 같은 비둘기파들은 보다 온건한 발언을 내놓아 부처 간에 엇갈리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정책이 흔들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이를 의식한 듯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는 자리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배석했다. 전날 ‘화염과 분노’발언이 사전에 조율 없이 즉흥적으로 이뤄졌다는 언론보도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발언에 앞서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으로부터 북한 문제에 관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해 “엇갈리는 메시지는 없다” 자신을 향한 비판에 반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의 여지를 완전히 차단하지는 않았다. 그는 “북한과의 협상은 항상 고려하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가 효과를 낼 것으로 본다”면서도 “안보리의 최신 결의가 일부에서 바라는 만큼의 효과를 내지 못할 수도 있다. 중국이 북한을 제재하기 위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고, 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역시 헷갈리는 발언으로 일관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미 NBC, ‘B-1B 폭격기, 북한 미사일 기지 정밀폭격 준비’
북한, ‘괌 해상에 IRBM 4발 동시 발사 검토 중 ’
트럼프의 ‘화염과 분노’ 발언, 미 의원들 우려
미국인 72%, ‘미국, 북한과 충돌 우려 나타내’
트럼프, ‘북한 계속 위협하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
미 정보당국, 북한 핵탄두 소형화 성공, 핵보유국 문턱
한반도 8월 위기설
미국인 62%, 북한이 한국 공격하면 한국 방어 찬성
트럼프 대통령-틸러슨 장관, 북한문제 장시간 논의
미 국방부, 한미 탄도미사일 지침 검토 중
미 틸러슨 국무, 환경 조성되면 북한 문제 관계 각국 대화 가능
대북제재 안보리 결의, 이어지는 중국의 승리
중국 외교부, 미국 독자 대북제재 반대 의사 전달
트럼프,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중국과 러시아에 감사
안보리, 북한 석탄수출금지 등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북한 미사일 잇따른 발사에 ‘태국 경유 탈북자 급증’
중국-러시아, ‘북한 핵 용인, 한미일 견제’ 노골화
트럼프, “북한과 전쟁나면 한반도에서 나는 것, 미국 땅엔 사망자 없다”
미 국무, “핵무기와 운반수단 있는 북한과는 대화 없다”
중국, ‘북한문제 책임 중국엔 없다’ 미국과 힘겨루기
38노스, 북한 ICBM, ‘탄두부분 재진입 기술’ 아직 미확립
트럼프-아베 전화회담, ‘북한 위협에 방위태세 강화’ 의견일치
미군, 사드(THAAD) 요격 실험 15번째 성공
트럼프, ‘중국 말만 할 뿐 북한에 한 일 없어’
헤일리 미 유엔대사, ‘중국, 북한에 중대 조치 취할 때’
중국의 성의 없는 ‘북한 비난 성명’ 또 내놔
북한, ‘화성-14형, 한 치 오차 없는 대성공’ 영상과 사진 공개
2017~2016년 북한 미사일 도발 일지
북한, 28일 밤 ICBM급 미사일 1발 기습 발사
미국, 북한 ICBM대처 ‘스타워즈의 재림’ 분위기 상승
미 의회 USCC, 중국 사드 보복은 한미동맹 강화
미 상원, 북한-이란-러시아 통합제재안 압도적 통과
미 CIA국장, 북한 비핵화 ‘비밀공작’ 준비체제로 전환 시사
미 국무부, ‘중국의 대북 제재 미흡’ 미국 독자행동 재강조
미 정보기관, 북한 ICBM 내년에 실전 배치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