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 돈세탁 관련 중국기업 제소
미국, 북한 돈세탁 관련 중국기업 제소
  • 외신팀
  • 승인 2017.06.1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0만 달러의 상당을 압류 요청하고 제소

▲ 미국 검찰 당국이 내놓은 성명에 따르면, 명정국제무역은 대북 제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조선무역은행 대신 전신 송금을 통해 미국에서 달러 거래를 하면서 돈세탁을 했다는 것이다. ⓒ뉴스타운

미국 검찰은 15일(현지시각) 북한의 돈세탁과 관련된 혐의로 중국 거점의 무역회사이인 명정국제무역(明正国際貿易)을 상대로 190만 달러의 상당을 압류 요청하고 제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컬럼비아특별구(워싱턴) 검찰 당국이 내놓은 성명에 따르면, 명정국제무역은 대북 제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조선무역은행 대신 전신 송금을 통해 미국에서 달러 거래를 하면서 돈세탁을 했다는 것이다.

성명은 또 명정국제무역회사가 중국의 은행에 소유되어 있는 계좌를 이용, 2015년 190만 달러의 거래를 했다고 밝히고, 사법부가 북한 자금 압류한 건 가운데 최대급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