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수정 추기경,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 자비의 메시지
염수정 추기경,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 자비의 메시지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4.03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비의 희년’은 영어로 ‘Jubilee Year of Mercy’로 표기되는데, 여기서 Jubilee는 축제라는 뜻의 Jubilation에서 나온 말로 보통 50년을 주기로 삼는다. ⓒ뉴스타운

3일 오후 염수정 추기경이 서울 명동성당에 나타난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염 추기경은 “자비의 희년 기념 바자회”에 참석해 그레뱅뮤지엄의 프란치스코 교황의 밀랍인형과 함께 자비의 메시지를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밀랍인형은 15명의 전문 아티스트들이 6개월 이상 심혈을 기울여 제작했다.

“자비의 희년”은 지난해 12월 8일부터 올해 11월 20일까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포했다.

‘자비의 희년’은 영어로 ‘Jubilee Year of Mercy’로 표기되는데, 여기서 Jubilee는 축제라는 뜻의 Jubilation에서 나온 말로 보통 50년을 주기로 삼는다. 교황은 이러한 특별 자비의 희년을 50년 주기와 관계없이 선포할 수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