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논설, 한국에 반발 “미사일 발사 자주적 권리행사‘
노동신문 논설, 한국에 반발 “미사일 발사 자주적 권리행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9.2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설, ‘남조선은 반공화국 압살야망에 발광’

▲ 노동신문은 "남조선당국이 10월 도발설을 적극 내돌리며 반공화국 압박공조 놀음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대화상대방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북남관계 개선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는 고의적인 대결소동"이라고 주장했다. ⓒ뉴스타운

북한이 오는 10월 10일 노선노동당 창건 70주년 계기로 로켓 발사(실은 미사일 발사)와 제 4차 핵실험 운운한 것에 대해 ‘도발’이라고 비난하자,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논설을 게재하고 “우리의 합법적 권리를 감히 해치려는 도발적 망동이다”이라고 반발하는 논설을 게재했다.

논설은 또 “요즘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자주적 권리 행사에 대해 ㅂ0월 도발이나 뭐니 하고 악랄하게 걸고들면서 외세와의 반공화국 압박공조 놀음에 더욱 미처 날뛰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 논설은 이어 “미사일 발사와 핵 억지력 강화는 ”그 누구도 시비할 수도, 침해할 수도 없는 주권국가의 정당한 자주적 권리행사“라고 거듭 주장하며, ”그런데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공모·결탁해 10월 도발설을 요란히 내돌리며 대축전장으로 향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힘찬 전진에 제동을 걸고 불순한 반공화국 압살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발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노동신문은 "남조선당국이 10월 도발설을 적극 내돌리며 반공화국 압박공조 놀음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대화상대방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북남관계 개선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는 고의적인 대결소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우리는 존엄 높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적 권리행사에 대해 횡설수설하며 반공화국 압박공조로 불순한 야망을 실현해보려고 날뛰는 남조선당국의 무분별한 망동을 절대로 용납지 않을 것"이라고 판박이 경고를 했다.

그러나 논설은 “북한 당국자들이 이번 달 중순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