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로켓 발사 시사 이어 모든 핵 시설 가동 시작
북한, 로켓 발사 시사 이어 모든 핵 시설 가동 시작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9.1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갈등 고조로 이산가족 상봉 불발로 끝날 가능성 제기돼

▲ 북한은 14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이해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시사했고, 15일에는 핵 시설 가동까지 언급하면서 지난 8.25 남북한 고위급 접촉 공동발표문(합의문)에 딸 남북한간 긴장완화가 다시 갈등 고조상태로 빠져들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뉴스타운

북한 원자력연구원장은 15일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경제건설과 핵 무력건설 병진노선에 따라, 우라늄 농축 공장을 비롯해 영변의 모든 핵 시설들과 5메가와트(MW) 흑연감속로의 용도가 조절 변경되었으며, 재정비 되여 가동을 시작했다”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조선 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원자력연구원장은 이어 “각종 핵무기들의 질량적 수분을 끊임없이 높여 핵 억제력의 신뢰성을 백방으로 담보하기 위한 연구와 생산에서 연일 혁신을 창조했다”고 강조하고, “미국과 적대 세력들이 무분별한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달려 못되게 나온다면 언제든지 핵뇌성(핵무기)로 대답할 만단의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4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이해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시사했고, 15일에는 핵 시설 가동까지 언급하면서 지난 8.25 남북한 고위급 접촉 공동발표문(합의문)에 딸 남북한간 긴장완화가 다시 갈등 고조상태로 빠져들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10월 20~26일로 예정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앞두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사 및 핵시설 가동 언급으로 이산가족 상봉 자체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만일 북한이 시사한 대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거나 핵실험 등을 강행할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은 물론 8.25합의문에서 ‘비정상적인 상황’을 내걸어 다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시하는 경우에 까지 다다를 경우 걷잡을 수 없는 긴장 국면으로 다시 빠져들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지난 2013년 9월에도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4일 앞두고 일방적으로 상봉 행사를 연기해 결국 행사 자체가 폐기된 적이 있다.

이에 미국 국무부는 1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관련 모든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을 촉구하고, 북한이 주장하는 인공위성도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위성 발사 자체도 유엔 결의 위반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