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인권이사회, ‘고사총 동원 공개처형 끔찍하게 잔혹’
유엔 북한인권이사회, ‘고사총 동원 공개처형 끔찍하게 잔혹’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9.22 0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자 처벌 후속조치 뒤따라야

▲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북한 내 반이도적 범죄에 대한 국제사회의 구체적인 대응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지난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 이후에도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책임자 규명을 위한 후속 조치들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타운

21일(스위스 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2시간 40분 동안 열린 유엔인권이사회에서는 납북자 인권상황에 관한 패널 토론회가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미국 대표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북한 정권이 자행한 잔혹한 행위들은 끔찍한 충격을 주고 잇다”며 “고사총을 동원한 공개처형의 문제”를 지적했다고 유피아이(UPI)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공정한 재판도 없이 (북한의) 고위관리들에 대한 처형이 빈번하게 이뤄졌다는 보고들이 있으며, 탈북자들의 보고서와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은 이들에 대한 공개처형에 대공 화기인 고사총이 동원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미 이 같은 사실은 한국 국정원은 북한 현영철 전 인민무력부장과 일부 군 간부들이 총살된 것이 확인됐다고 국회정보위에 보고됐다는 사실은 한국 언론에서도 보도됐다.

로버크 킹 특사는 이어 정치범 수용소의 열악한 환경에 대해 우려하며, 미국 정부는 특히 최근 특정수용소 내 수감자들이 대거 사라졌다는 보고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15호 요덕관리소 등 수용소들에게 많은 수감자들이 사라졌다는 보고들이 있으므로 북한 정부가 이들의 소재를 밝히고 수용소들을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북한 내 반이도적 범죄에 대한 국제사회의 구체적인 대응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지난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 이후에도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책임자 규명을 위한 후속 조치들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유엔총회에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할 보고서를 통해, 이런 책임자 규명에 대한 필요성을 국제사회에 호소하며 지지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발언들에 대해 북한 대표로 발언한 ‘최명남’ 제네바 주재 차석대사는 “이날 토론이 미국이 주도하는 적대주의 정책, 그리고 정치적 음모의 산물로 이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늘 해오던 주장을 되풀이 했다.

최 차석대사는 “유엔 보고서는 탈북자들과 잘못된 정보들의 산물이며, 북한 정부는 사회주의 체제를 계속 방어할 것”이라고 밝히자 미국의 킹 북한인권 특사는 “북한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보고서를 거부한다면, 특별보고관과 인권 관련 국제대표들을 북한으로 초청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스스로 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요구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