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케리 국무, '북한 도발시 혹독한 대가 치를 것'
미국 케리 국무, '북한 도발시 혹독한 대가 치를 것'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9.17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정부, 북한 추가 압박 조치 절차 취하고 있다

▲ 케리 장관은 중국 정부는 북한과의 무역과 관련한 조치를 취했고, 북한과 고위급 교류가 없었으며, 이 외에도 북한을 추가로 압박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중국과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 관한 북한 매체들의 보도가 사실로 입증될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 이미 논의했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존 케리(John Kerry) 미국 국무장관은 16일(현지시각) 미 국무부에서 열린 마이테 온코아나 마샤바네 남아공 외무장관과의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장거리 로켓 추가 발사 및 제 4차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북한에 대해 ‘북한이 이를 실행에 옮길 경우 혹독한 대가(severe consequences)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하고, 제재 이상의 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 동북아 지역의 우려를 악화시키는 무책임한 도발행위를 자제하지 않을 경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란과 마찬가지로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그는 “이란은 국가의 진로를 바꾸고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에서 벗어나는 것이 핵무기 보유를 추진하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는 근본적 결정을 했으나, 북한은 그런 결정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란이 이런 결정을 한 것은 제재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설명하고, “북한의 경우 제대로 된 경제가 거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제재 이상의 조치가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제재 이상의 조치에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북한 도발할 경우 치르게 될 혹독한 대가에 대해 이미 점진적으로 적용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취하고 있는 조치”에 대해 언급했다. 중국 정부는 북한과의 무역과 관련한 조치를 취했고, 북한과 고위급 교류가 없었으며, 이 외에도 북한을 추가로 압박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중국과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 관한 북한 매체들의 보도가 사실로 입증될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 이미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오는 10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이해 ‘김정은’의 치적을 널리 알리고, 내부 결속을 위해 그들이 위성이라고 주장하는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및 핵 실험 가능성을 최근 줄곧 시사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