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해상풍력발전 2030년까지 1000만 가구에 공급
미국, 해상풍력발전 2030년까지 1000만 가구에 공급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3.3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과 에너지부와 상무부 등 관계 부처가 공동으로 해상 풍력발전을 확충할 방침을 발표했다. 30기가(기가는 10억)와트의 발전 능력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 7800만 톤(t)의 이산화탄소(CO2) 배출 감소와 7만7000명의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사진 : 신재생에너지허브닷컴 캡처)
백악관과 에너지부와 상무부 등 관계 부처가 공동으로 해상 풍력발전을 확충할 방침을 발표했다. 30기가(기가는 10억)와트의 발전 능력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 7800만 톤(t)의 이산화탄소(CO2) 배출 감소와 7만7000명의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사진 : 신재생에너지허브닷컴 캡처)

조 바이든 미 정권은 지난 29(현지시간) 온난화 가스의 배출을 삭감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해상 풍력 발전의 확대를 목표로 한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2030년까지 1000만 세대 이상의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전력 공급을 목표로 한다. 또 탈탄소를 위해 재생 에너지의 개발을 서두른다는 계획이다. 해상풍력은 유럽, 일본을 포함해 세계에서 확대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백악관과 에너지부와 상무부 등 관계 부처가 공동으로 해상 풍력발전을 확충할 방침을 발표했다. 30기가(기가는 10)와트의 발전 능력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 7800만 톤(t)의 이산화탄소(CO2) 배출 감소와 77000명의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방정부는 해상 풍력발전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인허가 절차를 앞당기기로 했다. 연구 개발에 정부 투자를 늘리는 것 외에 저금리의 융자, 항만 정비로 기업의 설비 투자를 지지한다.

국토가 넓은 미국에서는 육상 풍력이 주류였지만, 해상 풍력도 주목을 끌고 있다. 미국 크린 파워 협회에 따르면 해상 풍력 발전소는 미국에서 현재 2곳에 그치지만, 28기가 와트짜리 새로운 계획이 동해안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해상 풍력에서는 영국이나 독일, 덴마크 등 유럽이 번성하고 있으며, 중국 등 아시아에서도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세계에서 탈탄소의 흐름이 가속하는 가운데, 바이든 미 정부도 2050년까지 배출가스의 실질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재생 에너지에 주력하는 것과 동시에, 새로운 고용창출이나 경제회복에 연결 짓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