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새로운 길 모색, 알래스카 대화 임박
미-중 새로운 길 모색, 알래스카 대화 임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3.10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이든 출범 후 실무선에서 양국 긴밀 접촉 대화 중
미국과 중국의 외교 당 수장들이 직접 만난다면 미-중 관계의 거시적 틀을 정의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대화를 어떻게 재개할지에 대해 논의할 수도 있으며, 또 다자간 또는 양자간 행사에서도 양국 정상 간 회담 일정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SCMP의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의 외교 당 수장들이 직접 만난다면 미-중 관계의 거시적 틀을 정의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대화를 어떻게 재개할지에 대해 논의할 수도 있으며, 또 다자간 또는 양자간 행사에서도 양국 정상 간 회담 일정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SCMP의 전망이다.

미 백악관은 알래스카에서 중국과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있다는 홍콩의 사우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신문의 단독 보도에 대해 중국과 미국 외교관들이 직접 대화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SCMP9일 보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회담 개최 여부를 묻는 질문에 물론 앞으로 수개월, 수년에 걸쳐 중국과 그 지역의 다른 나라들과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국가 안보팀이 가질 다양한 약속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직접 관여하고 있다. 약속을 통해 우리가 중국인과 대화를 할 다양한 문제들이 있다. 우리는 (중국과) 함께 일할 기회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SCMP는 중국과 미국이 외교 수뇌부가 알래스카에서 만나, 변동성은 있긴 하지만 중추적인 관계를 재설정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잘 알려진 대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를 이른바 “3C"로 말하고 있다. C의 하나는 Cooperation(협력), 다른 CCompetition(경쟁), 마지막 CConfrontation(대결), 즉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경쟁할 것은 경쟁을 하되 피할 수 없는 부분은 대결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3C 접근법이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C가운데 협력을 제외하고 경쟁 혹은 대결을 유지해 왔다. 바이든 정부의 대중 정책은 기후변화 등은 협력하고, 첨단 기술 등에서는 경쟁을 하며, 홍콩과 신장위구를 등의 인권 문제, 즉 가치(value)의 문제는 양보할 수 없는 대결을 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0여 년 동안 서로 알고 지내온 두 정상(바이든과 시진핑)은 지난 설 전날인 2112시간 넘게 전화통화를 했다.

미국과 직접 대화에 참여할 중국의 대표단에는 두 명의 실세들이 포함될 수 있으며,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사를 자주 맡고 있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대외담당관이 이끌 수 있다. 또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장관)인 왕이도 대표단에 합류할 수 있다는 것이 SCMP의 전망이다.

양제츠와 왕이 이 두 사람은 중국의 최고위 외교관련 일을 담당하고 있으며 시진핑 주석이 신뢰를 보내고 있는 인물들이다. 그들의 선택은 중국이 미국과의 관계를 재건하는데 갖는 중요성을 반영하는 것이다.

만일 알래스카 직접 대화가 확인될 경우, 이 대화 회의는 알래스카의 가장 큰 도시인 앵커리지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고 SCMP가 전했다. 앵커리지는 지구촌 언론의 포커스에서 벗어나 양측 모두에게 지리적 중간 지점이 될 것이다. 하지만 회의 장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다른 구체적인 회의 내용도 공개되지 않고 있다.

늘 그래왔듯이 때로는 양호한 관계를 유지하다가 때로는 악화되는 등의 관계가 있었으나 트럼프 정부 들어 중국과는 적대적 관계처럼 악화 일로를 걸어왔다. 바이든 정권 출범이후 미중 양국은 관계 재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지만, 동시에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도전적이고도 중요한 양자관계이다.

지난 1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정부 대표 간 고위급 공식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사회과학원의 미국 문제 전문가인 류웨이동(Liu Weidong)은 앵커리지를 좋은 중간지점으로 묘사하고, “아직 미국의 일부이지만, 인접국인 미국과 중국과의 거리가 거의 같은 곳은 알래스카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측이 미국 본토에 인접한 것을 피함으로써 회담이 대체로 중립적인 입장에서 이루어졌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며, “이렇게 하기 위해 한쪽이 무리한 양보를 하고 있다는 인상을 피하면서 양쪽이 어느 정도 대등한 입장에 서 있다는 신호를 외부에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회담이 성사될 경우, 각자가 상대방의 순익을 시험해보고, 서로의 공통점을 찾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이 구체적인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기대하지는 않았다.

류웨이동은 또 어느 쪽도 즉각적인 결과를 기대하지는 않을 것 같다. 모든 상호 작용이 상당히 중단되었다는 점을 감안하여 [최상위 수준] 통신을 다시 열기 위한 회담이라고 설명했다.

웨이종궈(Wei Zongyou) 푸단대 미국학 센터 교수는 바이든 행정부가 도널드 트럼프의 중국 정책을 재평가하는 가운데 이처럼 높은 수준의 만남이 관계의 기조와 방향을 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간 경쟁을 어떻게 관리하고,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할지에 대해 양측이 협의와 논의를 할 가능성이 크다, “고위급 회담도 양국 지도부가 트럼프 시대의 대립의 길이 계속해서 유지되기를 원치 않는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이번 회담이 시 주석과 바이든 대통령의 향후 회동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칭화대 국제안보전략센터의 첸치(Chen Qi) 사무총장은 두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미얀마 사태, 이란 핵 협상, 경제 회복 등과 같은 해결을 위해 협력이 필요한 문제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개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중국과 미국은 실무선에서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미 대화를 재개하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외교 당 수장들이 직접 만난다면 미-중 관계의 거시적 틀을 정의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대화를 어떻게 재개할지에 대해 논의할 수도 있으며, 또 다자간 또는 양자간 행사에서도 양국 정상 간 회담 일정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SCMP의 전망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