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심원면 초등학생 남매, 2년째 저금통 통째로 이웃돕기 성금기부 화제
고창군 심원면 초등학생 남매, 2년째 저금통 통째로 이웃돕기 성금기부 화제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0.12.1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심원면의 초등학생 남매가 1년간 모은 소중한 용돈(20만5100원)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부해 화제다.

지난 9일 심원면사무소를 찾은 김주현(11), 김무빈(10) 학생은 “적은 돈이나마 이웃돕기에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100원짜리와 1000원짜리 등 1년 동안 모아온 돼지저금통을 전달했다.

아이들은 지난해 연말에도 1년간 모은 돼지저금통을 기탁 해 올 정도로 따뜻한 마음씨를 가지고 있으며,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참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김태성 심원면장은 “1년간 아껴 모은 귀한 성금을 기부한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이 바로 지역사회를 밝게 하는 등불이다”며 격려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