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계 지도도 바꿨다
코로나19, 재계 지도도 바꿨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6.0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수·김택진 언택트기업 오너 주식부호 순위 급등

신종 코로나비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가 국내 주식부호의 판도를 바꿔 놓았다. 주식시장에서 비대면(언택트, untact) 소비 관련 종목이 인기를 끌면서 이 기업 오너일가의 주식가치도 크게 치솟았기 때문이다.

올 들어 제조업 중심 기업의 오너일가 주식부호 순위는 대부분 하락했지만,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비롯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등은 순위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또 코로나19 진단키트와 치료제 관련주로 화제가 된 씨젠의 천종윤 대표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 바이오 기업 오너 일가의 주식부호 순위 상승도 눈에 띄었다.

1일 CEO스코어가 2353개 상장사 지분을 가진 개인 주식부호 100위를 조사한 결과, 5월29일 종가 기준 100인의 지분가치는 총 92조8479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월2일 당시 톱100의 지분가치(95조4140억 원)에 비해 2.7%(2조5661억 원) 줄어든 수치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인한 증시 충격이 아직 완벽히 회복되지 않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보유 지분 금액으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각각 15조1017억 원, 6조7743억 원으로 부동의 1,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건희 회장의 경우 연초 대비 13.3%(2조3066억 원) 줄었음에도 유일하게 10조 원을 넘기며 2위 이재용 부회장과 8조 원이 넘는 격차를 보였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4조8967억 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3조6628억 원, 김범수 카카오 의장 3조2947억 원, 최태원 SK 회장 3조1043억 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3조879억 원, 홍라희 전 리움 관장 2조7456억 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2조761억 원,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1조9682억 원 등이 주식부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5개월 새 지분가치가 가장 많이 증가한 부호는 서정진 회장으로 2조7016억 원에서 4조8967억 원으로 2조1951억 원(81.3%) 증가했고, 순위도 4계단 올라 3위가 됐다. 같은 기간 김범수 의장은 1조3862억 원(72.6%) 늘어 순위가 9위에서 5위로 올라섰다,

다음으로 김택진 대표 6544억 원(46.0%),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 4873억 원(246.2%), 천종윤 씨젠 대표 4087억 원(277.8%), 김범수 의장의 처남인 형인우 스마트앤그로스 대표 3186억 원(148.0%),?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2699억 원(23.9%), 이준호 NHN 회장 2177억 원(26.0%) 등의 순이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칼 전무는 경영권 분쟁으로 인한 한진칼 주가 급등 영향으로 보유 지분가치가 연초 대비 모두 115.7%(조원태 회장 1788억 원, 조현아 전 부사장 1779억 원, 조현민 전무 1775억 원)씩 큰 폭으로 증가했다.

주식부호 순위 톱100 중 연초 대비 순위가 하락한 것은 절반이 넘는 54명에 달했다. 6명은 순위 변화가 없었고 나머지 40명은 상승했다.

기존 상위 10명의 순위도 변화가 심했는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이 한 계단씩 하락해 4위와 6위를 기록했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7위)과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8위)은 연초 대비 각 3위, 2위 떨어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도 8위에서 10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반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지분가치가 81.3%(2조1951억 원) 늘어난 4조8967억 원으로 4계단 상승한 3위에 올랐고 김범수 카카오 의장도 9위에서 5위로 올라섰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9위)는 14위에서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10위에서 벗어난 오너 일가는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유일했다. 방 의장의 지분가치는 연초 1조8719억 원(10위)에서 1조9133억 원으로 2.2%(414억 원) 늘었지만 순위는 한계단 떨어졌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