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란 호르무즈해협에 연합군 결성
미국, 이란 호르무즈해협에 연합군 결성
  • 외신팀
  • 승인 2019.07.1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주 일 안에 연합군 결성
- 트럼프,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유조선은 자국이 지켜라 압박
- 호르무즈 해협 봉쇄될 경우 세계 경제에 악 영향
트럼프 미 대통령은 각국이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유조선을 각각 자국에서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한국, 일본 등에도 이에 대한 대응을 요청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각국이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유조선을 각각 자국에서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한국, 일본 등에도 이에 대한 대응을 요청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미국의 조지프 던포드 합참의장은 9(현지시각)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및 인근에서의 민간 선박 등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동맹군과 연합을 결성했다. 수 주일 안으로 참가국을 모할 방침이며, 이 같은 조치는 동맹국들의 유조선이 공격을 받은 것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미국이 함선을 파견해 감시활동을 지휘하고, 참가국은 미국의 함선의 경비나 자국 상선의 호위를 담당하게 된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각국이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유조선을 각각 자국에서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한국, 일본 등에도 이에 대한 대응을 요청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산유국으로 둘러싸인 호르무즈 해협은 에너지 공급의 대동맥이다. 핵 문제를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의 대립이 심화되면서 국제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이 해협 봉쇄로 발전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미국에게는 유조선 공격이나 미국 무인기 격추 이후에도 이란 비난 포위망이 확산되지 않고 있는 점에 불만이 깔려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