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DMZ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 2분 정도 만날 수 도
트럼프, DMZ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 2분 정도 만날 수 도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6.2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조찬에서 ‘아침에 생각났다“며 만나더라도 2분 정도
- 북한 김정은, 지금 어디 있는지 모른다. 북한에 없을 수도...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조찬을 갖고,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서 “오늘 아침 생각났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 북한에 없을지도 모른다”며 “만나더라도 2분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본의 산케이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조찬을 갖고,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서 “오늘 아침 생각났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 북한에 없을지도 모른다”며 “만나더라도 2분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본의 산케이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트위터에서 30일 거론되고 있는 한국과 북한 간의 비무장 지대(DMZ)방문 할 때 북한의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과 회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등과의 중요한 회담을 거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일본에서 한국으로 갈 것이라며, 만약 김 위원장이 이 글을 보고 있다면, 비무장지대에서 악수하고 바이바이(또 봅시다)하려고 만나(?)라고 적었다. 아래의(  )속의 영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 전문 

(After some very important meetings, including my meeting with President Xi of China, I will be leaving Japan for South Korea (with President Moon). While there, if Chairman Kim of North Korea sees this, I would meet him at the Border/DMZ just to shake his hand and say Hello(?)!)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한국 방문에서 김정은을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미 행정부 고위관계자가 사전에 그럴 계획은 없다고 밝힌 적이 있다.

만일 회담이 성사되면 올해 2월 말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 회담 이후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10일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서한을 받았다고 밝히고,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편지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조찬을 갖고,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서 오늘 아침 생각났다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어디에 있는지 모른다. 북한에 없을지도 모른다만나더라도 2분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본의 산케이 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실제로 3번째 정상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을 채우기 위한 북-미 실무 협의가 재개되지 않아, 만일 회담이 열리더라도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기대를 할 수 없으며, 오히려 두 정상이 친밀한 관계를 과시하는 것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