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경제일반
중국, 미-중 무역마찰로 성장둔화 우려 공공투자 확대중국, 경기 안정으로 전환 금융 완화 방향으로
김상욱 대기자  |  mobacl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2  16:18:29
   
▲ 시진핑 총서기 겸 국가주석은 지난 7월 31일 주재한 공산당 중앙정치국회의에서 현재의 경제운영에 대해 미국의 통상 압력을 염두에 둔 듯 “새로운 난문(難問)에 직면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에 현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스타운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적극적인 재정 정책으로 경기를 뒷받침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감세, 공공투자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틀고, 금융정책도 완화 쪽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미-중 무역마찰로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둔화될 것이 우려되고 있으며, 과잉 채무 해소를 위한 구조개혁보다 경기안전화 쪽으로 선회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지방정부의 채무 삭감이 늦춰지면 금융 리스크가 강해질 수 있다.

시진핑 총서기 겸 국가주석은 지난 7월 31일 주재한 공산당 중앙정치국회의에서 현재의 경제운영에 대해 미국의 통상 압력을 염두에 둔 듯 “새로운 난문(難問)에 직면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에 현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올 하반기는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견지 하겠다”며 “내수 확대와 구조조정에서 더 큰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문하고, 또 금융 정책도 “합리적이고 충분한 유동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지도부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경기침체가 ‘사회불안’으로 이어지는 사태이다. 이런 점을 의식해서인지 이번 회의에서는 “고용 안정을 한층 더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리커창 총리도 지난 7월 23일 국무원(정부) 상무회의에서 “재정 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며 “지방 정부의 채권발행을 가속화 해 인프라 정비를 앞당길 방침”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중국, 지난해 경제성장률 6.7% 26년 만에 낮은 수준
중국 화장품 30% 소비세 1일부터 완전 폐지
[분석] 중국 기업의 ‘불량채권 2천조 원’ 추산
거품과 채무 위주 중국 경제 거품 재발 조짐
ADB, 2017년 중국 경제성장률 6.3%로 둔화
2016년도 중국 경제 과제는 ?
중국 위안화, 달러 연동성 약화 겨냥 ‘새 환율지수 공표’
김상욱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