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11월 1일 슬로포럼, 세계가 묻고 전주가 답하다
전주, 11월 1일 슬로포럼, 세계가 묻고 전주가 답하다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10.10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1~3일까지 전주향교에서 제1회 전주 세계슬로포럼&슬로어워즈’ 개최

- 슬로시티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발제와 토론 진행·슬로어워드 시상식도 진행될 예정

국제 도심형 슬로시티 수도인 전주시가 세계 최초로 슬로포럼과 슬로어워드를 연다.

전주시와 국제슬로시티연맹 한국슬로시티본부는 오는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전주향교에서 ‘제1회 전주 세계슬로포럼&슬로어워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시가 △자동차보다 사람 △콘크리트보다 녹색생태 △직선보다 곡선을 추구하는 전 세계 슬로시티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한 첫 번째 국제대회다.

우선, ‘슬로, 세계가 묻고 전주가 답하다’라는 주제로 이어지는 포럼에는 슬로운동의 선구자이자 TED강사로 널리 알려진 칼 오너리(영국), 인간사회의 속도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여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플로리안 오피츠(독일)가 발제자로 참여한다. 또, 차 없는 도시로 알려진 스페인 폰테베드라시의 미구엘 로레스 시장이 전주를 찾아 행정과 시민의 끊임없는 소통과 협의로 이루어 낸 ‘차 없는 도시’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샤오 엔 렁 대만 퐁린시장과 아놀드 로덴버그 네덜란드 델플란드시장, 사이토 무츠미 일본 NPO이사, 민홍철 국회의원, 김인자 한국심리상담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하는 토론도 진행된다.

아울러, 이번 국제행사에서는 슬로시티의 철학과 목적을 가장 잘 실천하고 있는 단체 및 개인에게 주어지는 상인 슬로어워드 시상식도 열린다. 슬로어워드는 국제부문(단체, 개인)과 국내부문(단체, 개인)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한국슬로시티본부가 추천하고 국제슬로시티연맹 및 관계전문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세계 최초로 전주시가 마련한 슬로포럼&슬로어워드는 세계 각국의 특별한 슬로시티 정책과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참석한 회원도시들과의 연대·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제행사 기간 사람과 사람을 잇는 국제슬로시티 전주를 집중 홍보해,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의 수도이자 국제 관광도시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