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선미촌 리본(Re-born)프로젝트 기획 전시
전주시, 선미촌 리본(Re-born)프로젝트 기획 전시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09.2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과 문화예술로 다시 태어나는 선미촌

- 21~29일까지 선미촌 내 시티가든(기억의공간)과 현장시청 등 3곳에서 전시회 진행
- 6명의 작가들의 작품 전시로 선미촌이 인권과 문화, 예술의 공간으로 진일보할 것 기대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문화재생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닫혀있던 선미촌이 예술 전시회를 통해 서서히 열리고 있다.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이사장 이강실)는 21일부터 29일까지 선미촌 기억의 공간 등 3곳에서 성매매집결지 선미촌을 여성인권 침해의 공간에서 여성인권을 상징하는 공간과 문화 예술의 공간으로 재구성하는 선미촌 리본 프로젝트 기획전시를 진행한다.

전시가 진행되는 장소는 시가 선미촌 내 옛 성매매업소를 매입해 기능을 전환한 곳으로, 시티가든인 기억의공간, 현재 다양한 문화 행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696번가 성매매업소, 서노송예술촌 현장시청에서 나뉘어 진행된다.

이곳에서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6명의 예술가들이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참여 예술가는 고형숙(동양화), 김정경(문학), 김두성(조형), 김준우(커뮤니티 아트), 장근범(사진), 정문성(미디어파사드) 등으로, 전시는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의 현장 활동가들이 함께한다.

이와 관련, 전시회 첫날 기억의 공간에서 진행된 프로젝트 오프닝은 성매매방지법 13주년을 맞아 전국의 반성매매단체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송경숙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장의 사회로 서난이 전주시의원과 이현정 작가 등 5명의 패널이 참석하는 토크콘서트, 음악공연과 퍼포먼스 등으로 꾸며졌다.

시는 이번 기획전시 외에도 현재 전주문화재단과 함께 예술가들이 선미촌에 거주하며 예술 활동을 펼치는 ‘프로젝트 [안녕, 선미]’ 등을 이달부터 올 연말까지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인 ‘예술몽당(蒙堂)프로젝트- 머리를 비우고, 영혼을 채우는 예술노동, 선미촌과 예술가의 작업공간을 오가면 펼쳐지는 자유로운 예술실험’을 진행하는 등 선미촌 성매매업소의 기능전환을 통해 서노송예술촌으로 가기 위한 왕성한 문화 예술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시는 또 올해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하는 등 순조롭게 공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선미촌 내에 아트팩토리와 아트레지던시와 같은 문화예술 거점을 조성하는 등 기능전환사업을 통해 성매매집결지를 문화와 예술,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나갈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과거 성매매업소로 사용된 폐공가에서 최초의 설치미술전을 여는 것을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시는 또 지난 6월에는 선미촌에 선미촌문화재생사업과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할 서노송예술촌 현장시청을 설치, 현재 선미촌 내의 토지·건물주와 성매매업소 업주, 지역주민, 선미촌문화재생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는 시민 등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해오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지난 60여년 동안 눈에 보이지 않는 산맥처럼 전주를 단절시켜온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점차 변화시킬 계획”이라며 “문화예술의 힘으로 여성인권과 주민들의 삶, 시민공방촌으로의 변화를 이끌어 내 열린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