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행, 26일 서부전선 최전방 부대 방문
황교안 대행, 26일 서부전선 최전방 부대 방문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6.12.2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교안 대행, 서부전선 최전방 부대 방문 ⓒ뉴스타운

황교안 국무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은 26일 오늘 서부전선 최전방 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황 대통령권한대행은 “잘 준비된 한 사람이 천 명의 적을 두렵게 한다”며 확고한 안보 대응태세 확립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순신 장군의 말씀처럼 북한이 감히 도발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도록 대비태세를 갖추는게 중요하다”며 “북한이 도발한다면 현장에서 상황을 종결한다는 각오로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각 지휘관은 상황의 엄중함을 명확히 인식하고,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은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핵 능력 고도화를 위한 실험을 끊임없이 감행해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근 김정은은 청와대 모형 타격훈련을 참관하고, 서북도서와 수도권을 쓸어버리겠다고 말하는 등 노골적인 협박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 장병은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실전 같은 훈련을 통해 북한을 압도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확립해야 한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가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 본연의 사명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은 부대 현황을 보고받은 뒤 철책을 직접 순시하는 등 장병들의 경계태세를 확인했고, 부대 내 식당에서 장병 80여명과 오찬도 함께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