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방부, “센카쿠열도 관련, 타국 비판 권리 없다”
중국 국방부, “센카쿠열도 관련, 타국 비판 권리 없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6.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일본 영유권 분쟁 갈수록 첨예한 대립

▲ 중국은 자국 영토 수호라는 이름으로 이 지역을 포함 해양진출을 노골화하고 있으며,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구축하고 미사일 등을 배치하는 등 군사거점화 작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뉴스타운

중국 해군 함정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조어도) 주변의 접속 수역에 진입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의장국을 맡았던 지난 5월 이세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정상 선언에 남중국해 문제 우려를 명기한 것에 대해 “일본이 중국을 강하게 견제하는 데 대한 반발”로 보인다.

이와 관련 중국 국방부는 9일 “댜오위다오와 부속 도서는 중국의 고유영토이며, 중국 군함이 자국의 관할 해역을 항행하는 것은 합법이며, 어느 누가 이러쿵저러쿵 할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해양 강국’의 기치를 내건 시진핑 지도부는 2013년 11월 댜오위다오를 포함하는 동중국해 상공에 방공식별구역을 일방적으로 설정한 적이 있다. 중국 군함의 이 접속 수역에 진입한 것은 공공선박의 영해 침입에서 더 나아간 것으로 보고 일본 정부는 이에 강한 우려와 반발을 보여왔다. 그러나 중국은 자국 영토 수호라는 이름으로 이 지역을 포함 해양진출을 노골화하고 있으며,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구축하고 미사일 등을 배치하는 등 군사거점화 작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한편, 지난 6~7일 이틀간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전략경제대화(US-China Strategic and Economic Dialogue)’에서 미국과 중국은 남중국해 문제를 둘러싸고 한 치의 양보 없이 팽팽한 평행선만 그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