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갈등 속, 미국-중국 해군 합동훈련
남중국해 갈등 속, 미국-중국 해군 합동훈련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1.1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구축함 라센호 중국 인공섬 12해리 접근 후 처음

▲ 미국의 해리 마쉬 사령관은 항해의 자유는 국제해역의 권리와 적법성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해군이 전 세계 바다에서 일상적으로 벌이고 있는 활동이라고 설명 ⓒ뉴스타운

남중국해의 자유항행과 영유권 문제를 두고 미국-일본과 중국 사이에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미국 해군과 중국 해군이 이 지역에서 합동훈련을 하기로 했다.

미국의 구축함 스테덤호의 해리 마쉬 사령관은 16일 중국 상하이항에 도착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가끔 국가들 사이에 견해의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미국과 중국 해군들은 바다에서 안전하게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구축함 라센호가 항해의 자유를 내세우며 남중국해 내 중국의 인공섬 12해리 안에까지 접근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된 후 미국 구축함 스테덤호의 중국 항 입항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리 마쉬 사령관은 항해의 자유는 국제해역의 권리와 적법성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해군이 전 세계 바다에서 일상적으로 벌이고 있는 활동이라고 설명하고, 비록 예정된 작전을 특저해 설명할 수는 없으나 거의 매일 하는 활동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스테덤호의 중국 입항은 라센호의 중국의 인공접 12해리 내 접근 이전에 계획된 합동 훈련으로 이번 훈련에서는 인명구조, 해상에서의 우발적 사태 발생시 대처해야 할 행동요령 등을 훈련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