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베트남, 방위협력 강화 남중국해서 중국 견제
미국-베트남, 방위협력 강화 남중국해서 중국 견제
  • 외신팀
  • 승인 2015.06.0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스프래틀리군도에서 암초 매립 등 실효지배 위한 공사 진행

▲ 미국은 지난 5월 30일 중국이 남중국해에 있는 스프래틀리 군도의 인공섬 조성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난후 미국-베트남간 협력 강화하기로. ⓒ뉴스타운

미국과 베트남은 1일 상호 방위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논쟁이 되고 있는 남중국해에서 공동으로 중국을 견제하는데 협력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국방장관 회담은 미국이 지난 5월 30일 중국이 남중국해에 있는 스프래틀리 군도의 인공섬 조성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한 뒤 열린 회담이다.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 중인 애슈턴 카터(Ashton Carter)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 달 30일 베트남 풍 광 탄(Phung Quang Thanh)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 미국-베트남 양국의 해양 안전보장과 관련, 상호 정보교환 및 대화, 교류 강화를 통한 방위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을 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 위치한 스프래틀리(Spratly, 난사군도)에서 암초 매림 등 인공 섬 조성 등으로 이 해역의 실효지배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베트남은 중국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면서 중국을 견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카터 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 기자들에게 “지역의 평화와 안정 촉진을 위해 베트남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