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0년 간 석유탐사 시도 실패, 아직도 갈 길 멀어
북한 50년 간 석유탐사 시도 실패, 아직도 갈 길 멀어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2.16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과의 외교, 비용, 장비, 북한 정치 불안정 등으로 앞으로도 미지수

▲ ‘조셉 버뮤데즈(Joseph S. Bermudez Jr.)’씨는 50년에 달하는 북한의 석유 탐사 실패 이유에 대해 △ 중국 등 주변국과의 관할 수역 문제 △ 현대식 채국장비와 기술 부족 △ 비용 부족과 정치적 위험이 탐사의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뉴스타운

북한의 수십 년 간 자체 석유탐사를 시도해 왔지만 장비, 비용, 대외관계 등의 문제로 실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 14일(현지시각)에 게재된 북한의 석유와 가스 탐사 관련 전문가의 보고서는 북한의 석유 탐사 싶애 이유 3가지를 들었다.

미국 국방정보 분야에서 수십 년 간 근무를 한 ‘조셉 버뮤데즈(Joseph S. Bermudez Jr.)’씨는 50년에 달하는 북한의 석유 탐사 실패 이유에 대해 △ 중국 등 주변국과의 관할 수역 문제 △ 현대식 채굴장비와 기술 부족 △ 비용 부족과 정치적 위험이 탐사의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첫 번째 이유로 중국과의 마찰을 꼽았다. 자원 확보에 대단히 공격적인 중국이 대규모 석유와 가스가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서해(서한만 분지)에서 북한과 해양경계선 논쟁을 계속 하고 있으며, 중국이 현대식 채굴 장비를 북한에 판매하는 것을 불허하고 있는 것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버뮤데즈씨는 중국이 자국에 유리한 해양경계선을 북한에 압박을 가하고,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을 이유로 장비를 팔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북한은 지난 2005년 중국과 서한만 분지의 원유개발협정을 체결은 했지만, 북한-중국 관계가 냉랭해지면서 프로젝트 진전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2005년 당시 중국의 국영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는 서한만 분지에 600억 배럴의 원유가 매장된 것으로 추산, 개발을 적극적으로 시도했으나, 북-중관계의 악화로 더 이상 진행이 되고 있지 않고 있다.

버뮤데즈씨는 또 석유 채굴 비용과 정치적 위험 때문에 메이저급 국제 석유업체들이 투자를 꺼리고 있는 것도 북한 내 석유 탐사의 장애물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그동안 소규모 석유업체들만 탐사 및 개발에 뛰어들었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예를 들어 아미넥스(영국)는 지난 2004년 북한 조선원유개발총회사와 북한 전역에서 20년 간 원유탐사와 개발을 계약을 체결했으나, 2012년에 계약을 포기한 적이 있는데, 포기 이유에 대해 “예측이 불가능하고 급변하는 북한의 정치 상황 때문에 탐사를 포기한다”고 밝혔다. 아미넥스는 계약 당시 북한 내 채굴 가능한 원유 매장량이 40~50억 배럴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지만 별다른 진척을 보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013년엔 몽골 업체인 HB OIL JSC가 탐사에 가세 현재 사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당시 라선 등지의 유전 탐사를 위해 북한 승리화학연합기업소의 지분 20%를 1000만 달러에 매입했다.

러시아 언론 보도에 따르면, 타타르스탄 공화국과 북한이 지난해 3월 석유가스 탐사계획에 합의했다고 보도됐지만 사업 진척 소식은 아직도 없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은 지난 1990년대 말 9개 잠재 석유. 가스 매장지역을 선정했으며, 한국의 한 보고서는 2002년에 이를 토대로 해저에 580-730억 배럴의 원유가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북한 정부는 구체적인 원유 매장량 추정치는 밝히지 않은 채 관영매체들을 통해 “석유가 곧 생산되면 강성대국이 되고 통일도 앞당길 수 있다”는 선전을 계속해 왔다면서, 한국의 한국석유공사는 웹 사이트에서 북한이 “평안남도 숙천군 앞바다 유전에서 소량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히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조셉 버뮤데즈 씨는 2015년 현재 6~7개 외국 업체가 계속적으로 북한과 석유와 가스 탐사에 대해 협력하고 있으나, 개발 진전 여부는 비용과 기술 지원을 제대로 할 수 있는 대형 국제석유업체나 정부 차원에서만 답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