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의원, "새누리당은 위기, 변하지 않는 정당 미래 없어"
김무성 의원, "새누리당은 위기, 변하지 않는 정당 미래 없어"
  • 은주연 기자
  • 승인 2014.06.09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14 새누리당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선언

▲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부산 영도구)이 이번 7.14 새누리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이로서 이번 전당대회는 스타워즈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친박핵심 서청원 의원(경기 회성갑)과 맞대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인제 의원(충남 논산)도 가세할 것으로 보인다.

김무성 의원은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진정한 정치는 말이 아닌 행동입니다. 지난 2012년 공천 탈락 때 우파 분열의 씨앗이 되어서는 안 된다. 백의종군이 내가 가야 할 길이다. 나보다 당이 우선이고, 당보다 나라가 우선이다. 당과 나라를 위한 길 이라면 그 길을 가겠다고 약속했고, 실천했습니다." 라고 발언을 시작했다. 김 의원은 당시 새누리당 공천문제로 탈락한 후보들의 탈당 무소속 출마 도미노가 이어질때 남아서 박근혜 대통령 선거대책위 조직총괄본부장으로 맹활약 한 바있다.

이어 김 의원은 "변화하지 않는 정당, 변화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습니다. 이번에 확실히 바꿉시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갑시다! 저 김무성이 변화와 혁신의 선봉에 서겠습니다. 새누리당의 미래를 책임지겠습니다." 라고 발언을 이어갔다. 그리고 출마 캐치프레드로는 "미래로 나아갑니다. 저부터 혁신하겠습니다"로 정했다.

현재 새누리당은 지방선거를 통해 상향식 공천이라는 시스템으로 경선을 통한 후보선정 방식을 도입 했으나, 여전한 계파싸움 등으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당대회는 다음 대선을 향한 준비의 발판이 될것으로 보이고, 현 정부의 순항이냐 레임덕이냐를 판거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