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8:야9 사실상 무승부? 여야 모두 문제점 남겨
여8:야9 사실상 무승부? 여야 모두 문제점 남겨
  • 안형준 기자
  • 승인 2014.06.0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선거 새누리당 수도권 승리, 새민련 충청권 싹쓸이

▲ 사진출처-SBS뉴스캡처
6.4 지방선거 개표 결과, 8개 광역시와 9개 도의 광역 선거에서 새누리당이 8곳, 새정치민주연합이 9곳에서 당선이 확정됐다.

사실상 여야 ‘무승부’ 양상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됐던 경기도에서 남경필 후보의 막판까지 장담하지 못했던 승리와 인천에서 친박의 유정복 후보의 승리로 수도권에서 2:1로 승리하며 명분을 챙길 수 있게 되었으며, 텃밭인 부산에서 서병수 후보의 무소속 돌풍 오거돈 후보에 대한 승리로 체면을 살리게 되었다.

다만, 개표 막판까지 앞서가던 강원도의 최흥집 후보가 높은 도정 지지도를 바탕으로 한 새정치연합 최문순 전 지사에게 역전당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서울시장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재임에 성공하고 충청권에서 현역 시장을 누른 세종의 이춘희 후보와 3번의 도전 끝에 당선에 성공한 대전의 권선택 후보 등의 선전으로 충청권을 싹쓸이하며 선거 전보다 1곳을 더 획득했다.

결과로만 보면 누구의 승리도 아닌 무승부의 모습으로 보이지만, 세월호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며 박근혜 정권 심판론을 부르짖었으나 기대만큼의 성과를 보이지 못한 새정치민주연합이나 선거 막판 위기감에 빠져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도에 기댄 감성적 선거 운동을 펼친 새누리당 모두에게 큰 숙제만 남긴 뼈아픈 결과로 보여진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