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저우 지하철 탈출자 “모두 죽었다”
정저우 지하철 탈출자 “모두 죽었다”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7.3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 끝 객차, 여동생만 유일하게 구조돼”

지난 20일 발생한 중국 허난성 정저우(鄭州) 지하철 참사의 진상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30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27일 지하철 사커우루(沙口路)역 인근에서 한 여성이 맨 끝 객차 탑승객 중 자신의 여동생만 구조됐고 다른 사람은 모두 익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중국 당국은 지하철 안에서 사망자가 14명 발견됐다고 공식 통보했다. 하지만 민간에서는 이 숫자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27일, 정저우 지하철 사커우루역 인근에는 시민들의 헌화 행렬이 이어졌다. 중국에서는 사람이 죽은 후 초이렛날(頭七) 망자를 기리는 풍습이 있다. 이날 이 현장에서 20일 참사에서 생존한 자매가 기자 인터뷰에 응했다. 언니는 자신의 여동생이 맨 끝 객차에서 유일하게 구조된 생존자이며 나머지는 모두 익사했다고 했다. 그녀는 객차에서 밖으로 나간 사람 중 대다수는 물에 휩쓸려 떠내려갔다고 했다.

인터뷰 도중 현장에 있던 경비원이 다가와 인터뷰를 막았다.

언니는 “우리는 맨 끝 객차에 있었는데, 떠올리기조차 싫다. 내 여동생이 유일하게 구조된 사람이다. 나는 객차에서 헤엄쳐 나왔는데 다른 사람은 모두 익사했다. 그들은 앞 객차에 있는 사람들만큼 운이 좋지 않았다. 내 여동생은 맨 끝 객차에서 구조됐다. 나는 물이 목까지 차올랐을 때 헤엄쳐 앞 객차로 건너가 살았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물에) 휩쓸려 갔는데, 그들은 가장 먼저 앞문으로 빠져나간 사람들이다. 우리는 맨 마지막이었다.”

한 누리꾼은 이번 인터뷰에 대해 자신이 이해한 바를 공유했다.

“내가 이해하기로는 두 자매가 같은 객차를 탔고, 여동생이 맨 끝 객차에서 유일하게 구조된 사람이다. 언니는 물이 차오르자 앞 객차로 헤엄쳐 갔다. 어쩌면 여동생은 수영을 못해서 어쩔 수 없이 살 수 있는 유일한 선택지를 고른 것 같다.”

정저우 지하철 5호선에서 생존한 15살 여자아이의 폭로 동영상도 인터넷에 퍼지고 있다. 그녀는 부모가 지하철에 갇혔을 때의 상황을 회상하며 “난생 처음 진짜로 죽은 사람을 봤다. 내 눈으로 직접 봤다. 주변에서 10여 명이 죽었다”고 했다.

또 다른 영상에는 한 중년 남성이 어린 소녀를 데리고 지하철역에 와 가족을 추모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한 누리꾼은 “공개된 14명의 사망 명단을 보면 전부 성인인데 추모하러 온 이 분은 왜 장난감 강아지를 놓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장난감 강아지는 분홍색인 점으로 보아 그들이 잃은 가족은 여자아이일 가능성이 크다. 수많은 누리꾼이 ‘분홍색 장난감 강아지를 보니 눈물이 나왔다’는 댓글을 남겼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