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2% 논쟁은 해외토픽감”
윤희숙 “2% 논쟁은 해외토픽감”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7.1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가 정책을 압도하는 막장, 창피스러워”
윤희숙 의원.
윤희숙 의원.

국회 예결위에선 재난지원금 논쟁이 한참이고 기획재정위에서는 2% 논쟁이 한참이다. 1주택자의 경우 국민의 2%만 종부세를 걷겠다는 것이다.

윤희숙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서 “현재 시점 기준으로 2%가 해당되는 지점은 공제기준 11억 정도이고 야당이 제안한 액수가 12억이니 별 차이가 없다”며 “문제는 여당이 굳이 11억이 아니라 국민 2%라는 기준을 고집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값이 많이 올라도 2% 안에 안 들면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집값이 폭락해도 2%에 들어가 있으면 대상이 되니 부담능력에 기반해 세금을 부과한다는 ‘응능의 원칙’을 가볍게 무시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응능의 원칙’이란 응능부담의원칙의 줄임말로 각종 과세에 있어서 납세자의 부담능력에 맞게 공평한 과세를 해야 한다는 조세원칙를 말한다.

윤 의원은 “내 세금을 결정하는데 다른 사람의 경제력을 고려해야 한다는 우스꽝스러운 기준”이라며 “기획재정부가 눈에 불을 키고 해외사례를 찾았지만 결국 찾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그런데도 여당이 이런 기준을 고집하는 이유는 재난지원금을 상위 20%도 챙겨주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되고, 세금은 2% 부유층을 골라 때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계산”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자건 빈자건 아무런 정책 합리성 없이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행태가 이제는 화나기보다 창피스럽다”며 “정치가 정책을 압도하는 해외토픽감”이라고 비꼬았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