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재첩이 위험하다”
“섬진강 재첩이 위험하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6.2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성폭력·성희롱, 남은 곳은 섬진강 뿐?
김영환 전 의원.
김영환 전 의원.

김영환 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경선 연기보다 당명 개칭이 더시급하다”며 “더불어 성희롱당은 어떤가?”라고 비꼬았다.

김 전 의원은 “도대체 민주당의 성폭력 성희롱의 빗물은 그칠 줄 모르고 강산을 적신다”며 “한강에 서울시장 박원순, 금강에 충남도지사 안희정, 낙동강에 부산시장 오거돈, 영산강에 양향자 의원 동생인 지구당 회계책임자로 아직 오염되지 읺은 강은 섬진강 뿐이니 섬진강 재첩을 보호하라”고 꼬집었다.

이어 “왜 이리 민주당에만 성범죄가 껄떡거리는가”라며 “송영길 대표는 여당 성범죄 X파일 차곡차곡 쌓으시고 성희롱 배틀 한번 해보라”고 비난했다.

김 전 의원은 또 “민주당은 4대강 오염에 성희롱 오염 해결하는 일이 정당의 ESG”라며 “민주당 성희롱에는 백신도 치료제도 없다”고 비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