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본사 앞 민노총 건설노조 장기집회…체불임금 해결요구 ‘장기화’ 전망
GS건설 본사 앞 민노총 건설노조 장기집회…체불임금 해결요구 ‘장기화’ 전망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1.06.22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싸움 우려 곳곳에 경찰과 보안요원 비상근무 유지
민노총 건설노조 집회에서 본부차량 인근 모습

민주노총 서울건설노조가 지난 16일부터 GS건설 본사 앞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어 경찰과 건설사 보안요원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GS건설사측은 이에 대비해 정문입구 현관을 일시 폐쇄하는 등 긴장감이 돌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1시경 일부 건설노조 조합원을이 정문으로 돌입하려는 등 물리적 충돌이 염려되는 상태이 확인됐다. 이날 건설노조 측 관계자에 따르면 “GS건설의 협력업체인 H건설사가 2개월간의 임금을 체불했으며, 이 회사는 페이퍼 컴퍼니 회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페이퍼(유령회사)회사라는 근거로 회사의 “소재지를 찾아가니 안성의 공터에 컨테이너 밖에 없는 회사였다”고 주장했다. 또 이어 건설노조의 한 간부는 “GS건설측이 부실한 회사를 협력업체로 일감을 줬으면서도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H건설사에게 인금 등을 모두 지불했다라고 말하지만 이를 믿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한편, 이날 민주노총서울건설노조 조합원들은 “지난 16일에 시작한 집회에 이어 현재도 진행 중이며 체불임금이 해결될 때 까지 무한정으로 연기해 투쟁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GS건설사와 진통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집회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10인 이하인 점을 감안해 20여명이 여기저기 흩어져 동조하고 있어 경찰도 긴장한 모습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