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포항운하 크루즈 자율운항' 시연회 개최
포항시, '포항운하 크루즈 자율운항' 시연회 개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1.06.17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vikus(아비커스)사 차세대 해상 모빌리티 시장의 ‘퍼스트 무버’로 떠올라
‘하이나스(HiNAS)’, ‘하이바스(HiBAS)’ 등 최첨단 자율운항 기술 활용 완전 자율운항 성공
이강덕 포항시장, Avikus(아비커스)사에 송도 해양 ICT기반 신산업 육성 협력 요청

포항시는 지난 16일 포항운하와 송도해양 일원에서 크루즈 자율운항 시연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시연회에는 한국조선해양 김성준 미래기술연구원장, 아비커스 임도형 대표를 비롯한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 KT(김준근 전무) 임직원, KAIST(김진환 교수), 한국해양대(우주현 교수), 포항해경 및 영국선급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이날 크루즈 자율운항 시연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인 Avikus(아비커스)사가 국내 최초로 선박의 완전 자율운항에 성공, 차세대 해상 모빌리티 시장의 ‘퍼스트 무버’로 떠오르는 계기가 됐다.

포항크루즈 선박 상용선이 약 10km 길이의 포항운하에서 송도해양을 순항하면서, 인공지능(AI)이 선박과 항로 주변을 분석해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려주는 ‘하이나스(HiNAS)’와 자동선박 이접안 시스템인 ‘하이바스(HiBAS)’ 등 최첨단 자율운항 기술을 활용, 출항부터 운항, 귀항, 접안에 이르는 완전한 자율운항을 선보였다.

이번 시연회는 카이스트와 목포해양대, KT 등이 함께 참여했고, KT는 5G 기반 무선망 이동기지국 및 관제 월보드 대화면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영상을 현장에서 표출함과 동시에 과천 제어센터까지 원격제어에 성공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전 세계가 디지털 기반 4차 산업혁명 기술개발과 해양산업 스마트화를 위해 경쟁하는 이때, 국토부의 해양 ICT기반 신산업 육성을 위한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사업지로서 포항운하와 송도해양 일원이 선박 자율운항 실험 실증의 테스트베드 최적지임을 전세계에 알려준 현대중공업지주, 아비커스사, KT 등 관련 기업 및 기관에 감사하다”며, “향후 송도 해양 ICT기반 신산업 육성 사업에도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