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호주 외교장관, 중국 위압적 행동에 공동대처 다짐
미국-호주 외교장관, 중국 위압적 행동에 공동대처 다짐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5.1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어서 호주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군사와 안보 측면에서는 미국에, 경제와 무역에서는 중국에 의존하는 호주라서 주요 현안마다 ‘줄타기’ 외교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도 호주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 있긴 하다.  위 사진 오른쪽이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오른쪽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호주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어서 호주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군사와 안보 측면에서는 미국에, 경제와 무역에서는 중국에 의존하는 호주라서 주요 현안마다 ‘줄타기’ 외교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도 호주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 있긴 하다. 위 사진 오른쪽이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오른쪽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호주의 마리스 페인 외무장관은 13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회담을 갖은 후 블링컨 장관은 공동기자회견에서 호주가 중국으로부터 와인과 석탄 등 각종 품목의 수입제한 등 경제적 위압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미국은 동맹국으로서 호주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표명했다고 밝히면서 미국과 호주가 중국의 위협에 강한 입장에서 공동으로 대처해 나갈 것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과 호주의 동맹 관계에 대해 수십 년간에 걸쳐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전, 그리고 안정의 밧줄이 돼 왔다고 지적한 후, 양국이 민주주의나 기본적 자유의 존중, 법에 근거하는 질서의 강화에 제휴해 임해 나갈 것을 강하게 표명했다.

미국과 호주, 일본 그리고 인도 4개국 간의 이른바 쿼드(QUAD)의 틀을 중시해 나가는 것도 블링컨 장관은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경제적 위압과 관련, 미국과 호주에서 중국에 의존하지 않는 공급망(supply chain)을 확보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 장관은 중국과는 건설적인 관계를 원한다면서 국가 안보나 주권 문제에는 타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호주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어서 호주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군사와 안보 측면에서는 미국에, 경제와 무역에서는 중국에 의존하는 호주라서 주요 현안마다 줄타기외교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도 호주와 비슷한 처지에 놓여 있긴 하다.

호주 정부는 지난 421일 빅토리아 주정부의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Belt & Road Initiative)’사업을 취소하기로 했고, 마리스 페인 외무장관은 이날 이들 협정이 호주의 외교 정책과 맞지 않거나 우리의 외교 관계에 부정적인 것으로 생각한다, 빅토리아 주정부가 다른 국가와 체결한 업무협약(MOU) 4건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빅토리아 주정부는 2018년과 2019년에 일대일로사업 참여를 위해 중국 정부와 합의했고, 이어 시리아, 이란 정부와 과학협력과 교육협력을 각각 체결했었다.

호주의 외무장관은 주정부가 외국정부와 맺은 계약이나 협약 거부권을 가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