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박주현, 압도하는 눈빛이 다했다!
‘마우스’ 박주현, 압도하는 눈빛이 다했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5.1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영상캡처
사진제공 : 영상캡처

배우 박주현이 분위기를 압도하는 눈빛 연기로 충격적인 엔딩을 장식했다.

박주현은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연출 최준배 극본 최란)에서 진짜 프레데터를 쫓는 집요한 추리력을 발휘한 오봉이를 다양한 표정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날 박주현은 어린 시절 죽음의 문턱 앞에서 자신을 구해준 사람이 성요한(권화운 분)이라고 확신하며 진짜 프레데터를 추적하는 오봉이를 그려냈다. 믿고 따르던 고무치(이희준 분)가 성요한이 프레데터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지만 그는 어린 시절 자신이 봤던 성요한의 진심어린 표정들을 기억해내며 프레데터는 따로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졌다. 박주현은 단호하면서도 미안함과 고마움 등이 뒤섞인 표정으로 자신의 기억을 토대로 진실을 쫓는 오봉이의 복잡미묘한 감정을 그려내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이어 그는 신형사(표지훈 분)를 찾아가 성요한의 사진을 봤지만 자신이 성당에서 프레데터에게 남긴 칼자국이 없는 것을 확인했고, 자신의 할머니를 죽인 진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의 진술을 경찰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것을 떠올린 그는 예리한 촉을 발휘, 정바름의 소매를 걷어 팔을 살피다 긴 칼자국 흉터를 발견하고 소스라치게 놀라했다.

이에 그는 도망치려고 하지만 정바름의 손에 붙잡혔고, 무심한 정바름의 눈빛과 공포로 가득한 그의 눈빛이 교차되며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완성해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주현은 정바름을 아련한 바라보는 눈빛에서 칼자국을 보고 공포에 질린 눈빛으로 순식간에 바뀌는 표정 연기는 시청자들을 압도했다.

이렇듯 박주현은 깊은 눈빛으로 오봉이의 감정들을 세세하게 짚어내며 캐릭터를 단단하게 구축했다. 여기에 안정된 톤으로 대사를 완벽 소화, 보다 깊이 있는 감정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해내며 오봉이라는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다.

한편 박주현이 출연하는 tvN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 헌터 추적극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30분에 방영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