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석유 파이프라인 중지 ‘긴급조치’ 선언
미국 석유 파이프라인 중지 ‘긴급조치’ 선언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5.1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정공급으로 연료수송지원
미국에서는 최근 에너지·인프라에 대해 러시아, 중국 등에서의 사이버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한국에 있어서도 남의 일이 아니다. 전력, 교통, 의료, 금융 등 중요 시설과 시스템의 점검을 수시로 해야 할 것이다. (사진 : 유튜브 캡처)
미국에서는 최근 에너지·인프라에 대해 러시아, 중국 등에서의 사이버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한국에 있어서도 남의 일이 아니다. 전력, 교통, 의료, 금융 등 중요 시설과 시스템의 점검을 수시로 해야 할 것이다. (사진 : 유튜브 캡처)

미국 교통부는 9(현지시간) 미국 최대의 석유 파이프라인(Pipeline)이 사이버 공격으로 정지한 것을 둘러싸고 연료의 수송과 관련, 긴급 조치를 도입한다고 선언했다. 공급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서 일시적으로 규제를 완화, 가솔린 등의 수송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긴급조치 대상은 남부 텍사스와 동부 뉴욕 등 18개 주 지역이다. 미 석유 파이프라인 최대기업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이 다루는 파이프라인의 정지로, 가솔린이나 디젤 연료, 항공기 연료 등의 수송을 지원 정상화를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연료를 수송하는 운전자의 노동시간 규제를 일시적으로 완화한다. 연료의 수송 회사가 파이프라인 대신에 탱크로리 등을 사용해 연료를 육상 수송을 지원한다. 교통부는 성명에서 기업에 유연성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지나 레이몬도(Gina Raimondo) 미 상무장관은 9일 미 CBS방송 프로그램에서 콜로니얼 송유관(Colonial Pipeline)에 관해 정권의 최우선 사항이라며 주 지방정부와 긴밀히 공조해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레이몬드 장관은 공급의 혼란이 일어나지 않게(파이프라인이) 가능한 한 빨리 평상 업무에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며 범정부적으로 대응을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콜로니얼은 데이터 유출 등과 맞바꾸어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의 공격을 받았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NBC 방송은 9일 관계자의 말을 인용 다크 사이드라고 불리는 러시아의 범죄자 집단이 공격에 관여하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NBC 방송에 따르면, 다크 사이드는 비교적 새롭지만, 기업을 협박 공갈하는 교묘한 수법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CNN은 미 사이버 대책 기관의 전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 “이번 공격에는 러시아발 범죄 집단 다크 사이드가 관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보도했다. 평소 비()러시아어권 국가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미국 정부의 이번 긴급조치는 진짜 긴급사태 선언(declaration of state of emergency), 사이버 공격에 대한 유사즉응 태세를 취한 것이다.

미국에서는 최근 에너지·인프라에 대해 러시아, 중국 등에서의 사이버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한국에 있어서도 남의 일이 아니다. 전력, 교통, 의료, 금융 등 중요 시설과 시스템의 점검을 수시로 해야 할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