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은 중국적대시 부추기는데 총력’ 비난
중국, ‘미국은 중국적대시 부추기는데 총력’ 비난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5.0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은 “미국이 중국과의 디커플링(decoupling)을 동맹국 등에 촉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서방 국가들에 대해서는 최선의 선택은 미국을 적당하게 대하고,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최대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사진 : 디모크러시크로니클 캡처 콤보)
사설은 “미국이 중국과의 디커플링(decoupling)을 동맹국 등에 촉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서방 국가들에 대해서는 최선의 선택은 미국을 적당하게 대하고,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최대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사진 : 디모크러시크로니클 캡처 콤보)

홍콩이나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문제 등이 의제가 된 선진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에 대해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계열사인 환구시보 인터넷 판는 5일의 사설에서 미국 행정부는 미국 사회와 서방 세계에 중국에 대한 적대시를 부추기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반발했다.

사설은 조 바이든 미 행정부에 대해 신자위구르와 홍콩 등지에 대한 집중 공격이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 비해 더 했으면 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행정부가 미국의 경제적 이익을 우선시했던 것과 달리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의 핵심 이익에 관한 문제들에 대한 대중(對中) 비판 강도를 높이고 있는데 대한 경계 심리가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사설은 지적했다.

이아 사설은 미국이 중국과의 디커플링(decoupling)을 동맹국 등에 촉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서방 국가들에 대해서는 최선의 선택은 미국을 적당하게 대하고,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최대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