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인공지능 재활용품 회수 자판기 ‘네프론’ 운영
오산시, 인공지능 재활용품 회수 자판기 ‘네프론’ 운영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04.2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플라스틱 등 재활용품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23일부터 AI기반 재활용품 회수 자판기인 ‘네프론’을 설치해 운영한다.

시는 유동인구가 많은 중앙도서관, 남부사회복지관, 세교사회복지관, 스마트시티센터에서 각 2대씩 총 8대를 설치해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네프론’은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을 접목해 개발한 재활용품 회수 자판기다. 자판기에 페트병이나 캔을 투입하고 휴대전화번호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품목별로 분류되어 보관되며 그에 대한 보상으로 포인트가 적립된다.

포인트(1포인트=1원)는 캔은 7포인트, 페트병는 5포인트이며, 2,000포인트 이상부터 본인계좌로 이체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포인트 확인과 이체는 수퍼빈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김홍기 청소자원과장은 “재활용품 회수 자판기 운영을 통해 분리배출 문화 개선과 재활용품 회수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용실태와 만족도 등을 분석한 후 설치장소를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오산시는 오산역환승센터 버스정류장 등에 1회용컵 전용 분리수거함을 설치해 운영하는 등 재활용품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