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제5회 동편제마을 국악거리축제 개최
남원시, 제5회 동편제마을 국악거리축제 개최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05.2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이 주관하는 5회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가 전라북도 남원시 운봉읍 비전마을과 전촌마을 일대에서 오는 524()부터 26()까지 3일간 열린다.

올해로 다섯 돌을 맞이한 동편제마을 국악 거리축제는 일상 속 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그램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일환으로 매년 진행되고 있다.

따뜻한 계절에 지리산을 품은 마을의 풍광을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과, 잘 마련된 교통편(KTX 기준, 서울-남원 간 2시간) 등이 관객들에게 매력요소로 다가가, 지금까지 총 11천여명이 넘는 관객이 이 축제를 찾았다.

내 마음 신명나게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올해 축제에서는, 그 주제처럼 신명 나고 흥겨운 우리 소리와 연주를 통해 관객들을 힐링의 순간으로 이끌 최정상급 명인명창들의 공연무대가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4, 국악인생 62주년을 기념한 이야기창극 <두 사랑>을 성황리에 마친 안숙선 명창을 비롯, 동편제의 대표주자 전인삼과 채수정, 임방울국악제 대통령상을 수상한 남도 명창 김연옥, 국립창극단의 젊은 프리마돈나 이소연, KBS ‘불후의 명곡출연으로 친숙한 이봉근, 미래 명창을 꿈꾸는 대학생 판소리 주자들의 패기 넘치는 무대 등 국악의 모든 매력을 선보일 최고 수준의 무대가 마련되어 있다.

공연 외에도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준비되고, 송흥록 생가, 황산대첩비지, 국악의성지 박물관 등 문화재 및 전시시설들도 마을 안에 있어, 축제를 찾은 가족 단위 방문객들이 자연의 아름다움, 예술공연, 역사체험을 동시에 향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축제의 또 한 가지 매력은 이른바 월드국악을 이끌며 다른 나라에서 더욱 인정 받고 있는 글로벌 국악 뮤지션들이 다수 참여한다는 점이다.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부문을 수상한 두번째달과 국악인 김준수의 콜라보 무대, 해외메이저레이블인 ACT와 아시아밴드 최초로 음반제작을 계약하여 화제를 모은 블랙스트링’, KBS국악대상 단체 연주상에 빛나는 노름마치’, 레게와 판소리의 만남으로 독특한 음악세계를 만들어 내고 있는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홍대에서 활약하는 모던 가야금 연주자 정민아, 네덜란드 클래시컬 넥스트 아트맥스와 폴란드 워맥스 월드뮤직마켓의 쇼케이스 뮤지션으로 선정된 피리연주자 박지하 이외에도 천하제일탈공작소, 시흥시립전통연희단, 연희앙상블 비단 등 국악의 현재와 미래를 만들어 가는 젊은 아티스트들의 매력적인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남원시와 전라북도는 5년째 동편제 마을 국악거리축제를 후원하고 있으며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국악의 본고장 남원의 정취를 함께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