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권력 MBC 정상화의 길은 먼가?
방송권력 MBC 정상화의 길은 먼가?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3.04.18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방송 악순환을 단절, 공영방송 위상확립 적임자 사장선임

 
민주당이 공정방송보장을 빌미로 MBC사장 검찰수사라는 엉뚱한 조건을 걸고넘어져 정부조직법을 52일이나 볼모로, 박근혜대통령의 새 정부 출범자체를 방해한데에서 김재철 사장의 퇴진에 따른 MBC사장 선임문제가 방송계에 현안이 되고 있다.

새로운 MBC사장 선임문제는 표면적으로는 인사권을 가진 방송문화진흥원 이사회 소관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정치사회문화에 직 간접적 연관이 깊은 중요 사안이다. 정부조직법을 볼모로 박근혜 정부출범을 52일간이나 지연 방해 해 온 행태에서 보듯이 MBC장악 문제는 야권 종북세력의 사활적 이해가 걸린 문제이기도 하다.

MBC는 김대중 조선일보 죽이기 언론과의 전쟁에 적극가담 반공소년 이승복 가짜 만들기(1998.9),국정원과거사위원회의 KAL기 폭파범 김현희“가짜몰이(2003.11.18)”에 앞장섰는가하면, 광우병위험조작선동방송(2008.4.29)으로 106일 촛불폭동을 촉발하는 등 적화투쟁전위대 노릇을 해온 MBC PD수첩의 악행(惡行)은 이루 다 열거할 수조차 없다.

민노총 산별노조 전국언론노조 MBC본부가 장악한 주인 없는 방송 MBC의 이런 행태는 신문방송통신출판 등 언론을“노동당의 노선과 정책을 옹호 관철하는 위력(威力)한 사상적 무기일 뿐만 아니라 집단적 선전자 및 집단적 선동자이며, 집단적 조직자”라고 규정한 북괴의 언론관에서 연유 된 종북세력 지배의 본색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MBC에는 좌편향 민노총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의 횡포와 노골적인 종북행태에 반발하여 제2노조 MBC 노동조합(MBC UNION)과 간부급 사원이 중심이 된 제3노조 공정방송 노동조합이 출현함으로서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의 독점적인 영향력이 축소 감퇴된 상황에서 김재철 사장후임 선임을 통한 지배력 유지에 야권 勞와 政이 발악을 하는 것이다.

MBC는 그 동안 DJ 언론과의 전쟁 전위대 노릇을 하면서 정치권과 유착, 지역성과 좌편향 종북성향의 지배를 받아 왔다.

MBC가 노골적으로 좌편향 종북으로 기울게 된 계기는 DJ정권과 유착, 노무현 탄핵무효화투쟁결과인 동시에 한국 신문방송통신사사장단 46명 방북(2000.8.5~12)마지막 날 오찬 때 김정일이 노성대 MBC사장 면전에서 “TV는 나는 KBS만 봅니다.”라고 한 격장지계(激將之計)가 주효 했다고도 볼 수 있다.

배가 항해를 하는 데에는 항해장 기관장 갑판장 통신장 모두의 협동과 노력이 필요하다. 그러나 목적지와 항로를 결정하는 결정적인 역할은 전적으로 선장의 몫이듯, MBC가 좌편향 된 데에는 최문순(MBC노조 및 전국언론노조위원장), 김중배(언론개혁시민연대, 한겨레사장), 정동영(MBC보도본부, 17대 대선후보)등의 영향이 절대적이었다고 보아야 한다.

MBC의 좌편향 종북성향을 막기 위해서 혈투를 벌이고 있는 MBC 공정방송노조 간부는 18일 예정 된 방문진 이사회에서 잘못 된 결정을 하는 경우, MBC는 좌편향 굴레와 종북의 덫에서 헤어날 수가 없을 것이라면서, 공정성 확보를 위해서는 공청회로 검증절차를 마련, ‘나가수’ 선발처럼 공개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사장을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MBC는 KBS와 함께 양대 공영방송의 한 축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차제에 공개적인 절차와 투명한 방식으로 최적임자를 사장으로 선임함으로서 악성노조의 지배하에 좌편향 종북행태로 국민의 단결과 국익을 해쳐 온 MBC가 노영방송(勞營放送)이라는 오명을 씻고 공영방송(公營放送)의 본 모습을 회복, 방송권력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