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남극에서 깊이 4천m 호수 도달
러시아, 남극에서 깊이 4천m 호수 도달
  • 외신팀
  • 승인 2012.02.0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지의 생물 발견 등 기대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연구기간이 8일(현지시각) 남극대륙에 파견된 연구팀이 20년 이상에 걸쳐 깊이 약 4,000m의 얼음에 구멍을 파내려가 얼음으로 덮혀있던 담수호인 ‘보스토크 호’의 수면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연구팀이 얼음을 굴착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1989년으로 영하 약 90도 가까운 기온의 강추위와 기계의 고장, 자금부족 등 수많은 난관을 겪은 나머지 20년이 넘는 세월을 보내며 드디어 4천 미터 깊이의 담수호 수면에 도달했다. 

보스토크 담수호는 적어도 1,400만 면부터 2000만년 동안 얼음 속에 파묻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러시아 연구팀은 앞으로 담수호 수중에서 서식하고 있는 미생물 등을 자세하게 조사해 미지의 생물 발견, 얼음에 덮혀 있는 혹성 등에서의 생물의 존재 가능성 등을 연구하기 위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