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동굴 물고기 생물학적 주기 47시간
소말리아 동굴 물고기 생물학적 주기 47시간
  • 외신팀
  • 승인 2011.09.1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백만 년 전 물고기로 눈은 완전 퇴화

▲ 소말리아 동굴 물고기(Somalian Cavefish)는 생체주기가 인간의 2배(38~47시간)이나 된다고 ⓒ 뉴스타운

인간을 비롯해 대부분의 생물은 보통 1일(24시간)의 주기성(circadian rhythm)을 가지고 있으나 소말리아의 한 동굴 속에서 사는 물고기(cavefish)는 인간의 2배 가까운 생물학적 주기가 38~47시간인 것으로 확인돼 화제이다.

 

이 지하 동굴의 물고기는 눈이 완전히 퇴화돼 햇빛에 반응이 없는 물고기로 대사와 관련된 호르몬을 이용, 실험을 한 결과 이 물고기의 세포가 38~47시간의 주기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독일과 이탈리아 공동 연구팀이 밝혔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미국의 과학 잡지인 ‘플로스 바이오로지(PloS Biology)’에 실렸다.

 

이 물고기는 하루에 1회 규칙적으로 먹이를 계속 주면 1개월 후에는 먹이를 받아먹을 수 있는 수 시간 전이 되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미리 예지하는 듯한 활동을 보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생물들은 보통 빛을 받아 수면 등의 생체 리듬을 보이는데 이 물고기는 수백 만 년 전부터 어두운 곳에서 살아 왔다고 여겨져 눈은 아예 퇴화 상태로 빛에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왜 생체 주기가 2일간인지 그 원인은 알 수 없다고 설명하면서 먹이에 반응하는 ‘배꼽시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이는 가혹한 환경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만을 하고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