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2050년까지 2억1600만 명 자국 내 이주
‘기후변화’로 2050년까지 2억1600만 명 자국 내 이주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9.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면 상승은 쌀의 생산, 양식, 어업을 위협하고, 베트남의 해발이 낮은 지역의 메콩 델타는 이주해야 하는 핫스팟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이주처가 될 가능성이 높은 홍하 삼각주와 중앙 해안 지역은 거센 폭풍 등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사진 : 유튜브)
해수면 상승은 쌀의 생산, 양식, 어업을 위협하고, 베트남의 해발이 낮은 지역의 메콩 델타는 이주해야 하는 핫스팟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이주처가 될 가능성이 높은 홍하 삼각주와 중앙 해안 지역은 거센 폭풍 등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사진 : 유튜브)

세계은행(WB)13(현지시간) 내놓은 보고서에서 기후변화 대책을 시급히 마련하지 않을 경우, 해수면 상승과 물 부족, 작물 생산성 저하로 2050년까지 21600만 명이 자국 내로 이주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Groundswell Part 2 : Acting on Internal Climate Migration)는 기후 변화가 6개의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모델화. 기후 변화에 의한 이주를 재촉당하는 핫 스폿(hot spot)'2030년에도 출현, 2050년까지 격화되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에 타격이 최대가 될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이민자 중 8600만 명이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가 차지해 1900만 명 북아프리카, 4000만 명 남아시아, 4900만 명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사람들의 이동은 떠나는 지역과 받아들이는 지역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주고, 도시와 시가지에 부담을 줘 개발에 따른 성과를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예를 들어 해수면 상승은 쌀의 생산, 양식, 어업을 위협하고, 베트남의 해발이 낮은 지역의 메콩 델타는 이주해야 하는 핫스팟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의 이주처가 될 가능성이 높은 홍하 삼각주와 중앙 해안 지역은 거센 폭풍 등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

세계은행은 분쟁이나 신종 코로나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에 의해서 일어난 것 같은 건강과 경제상의 위기는 상황을 한층 더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보고서는 고소득국 대부분이나 중동국가, 도서국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다른 나라로 이주하는 것을 포함하지 않아 기후변화에 따른 이주자 수는 훨씬 많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이어 이번 조사 결과는 온실가스를 감축해, 개발격차를 해소하고, 생태계 회복을 위해 당장 행동할 수 있도록 지역 및 각국 정부, 국제사회에 대한 긴급한 호소로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하면 이주자 수를 80% 줄여 4400만 명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보고서는 다음을 포함하여 기후 이주(climate migration)를 주도하는 요인을 늦추고 예상되는 이주 흐름(migration flows)을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일련의 정책 권장 사항을 제공합니다.

- 파리 협정(Paris Agreement)의 온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 세계 배출량을 줄이고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 내부 기후 이주의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 녹색, 복원력 및 포괄적인 개발 계획에 포함시켜야 한다.

- 적응 전략(adaptation strategy)으로서의 내부 기후 이주가 긍정적인 개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각각의 이주 단계(phase of migration)별로 대비해야 한다.

- 내부적 기후 이동 동인(動因)에 대한 보다 나은 이해 부문에 투자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잘 마련된 정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