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전사 왕이, 베트남에 ‘미국 견제에 참여하라’ 노골적 요구
늑대전사 왕이, 베트남에 ‘미국 견제에 참여하라’ 노골적 요구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9.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31일 공식적으로 아프간 주둔 미군을 완전 철수함으로써 20년간의 참패의 전쟁을 마무리하면서 중국 견제에 집중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지상 배치를 이유로 강력한 대한(對韓) 경제보복을 한 중국 사이에 놓인 쓰라린 경험의 문제인 정부를 더욱 더 압박할 것으로 보여, 한국 정부에 어려운 선택과제가 놓이게 됐다.
지난 8월 31일 공식적으로 아프간 주둔 미군을 완전 철수함으로써 20년간의 참패의 전쟁을 마무리하면서 중국 견제에 집중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지상 배치를 이유로 강력한 대한(對韓) 경제보복을 한 중국 사이에 놓인 쓰라린 경험의 문제인 정부를 더욱 더 압박할 것으로 보여, 한국 정부에 어려운 선택과제가 놓이게 됐다.

겉으로는 보편적 가치를 외치면서 실제로는 강압적인 중국 외교를 두고 늑대전사 외교(Wolf Warrior diplomacy)’라고 하는데,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장관)이 늑대전사외교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오는 14~15일 이틀 동안 한국을 방문 예정인 왕이 외교부장은 베트남을 방문해 미국을 겨냥해 역외 세력의 간여와 도발을 공동으로 경계해야 하고 저지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등 베트남에 대해 노골적으로 미국견제에 중국과 함께 하라고 촉구해 중국의 강압적인 외교의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1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와 함께한 중국-베트남 양자 협력 지도위원회외의에서 왕이 부장은 이 같이 강압적 발언을 했고, 11일 왕이 부장은 팜빈찐 총리를 만서서는 외부 세력의 사회주의 국가에 대한 모독과 공격을 손잡고 저지하자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왕이 부장은 베트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300만회 분을 베트남에 추가로 제공하겠다고 약속을 하면서 당근과 채찍을 들었다.

왕이 부장은 이 같이 베트남의 서열 1위 응우엔푸쫑 베트남 공산당 총서시, 팜빈찐 총리, 팜빈민 부총리 등 최고위급을 만나 외부 세력에 대한 도발, 간여(개입),모독, 공격등의 강도가 매우 높은 용어를 거론하며 미국을 견제하는데 베트남이 중국에 동참해야 한다는 등 거침없는 늑대전사의 면모를 보였다.

이 같은 왕이 부장의 베트남 발언은 한국 방문에 앞서 한국에 미리 예고하는 늑대전사의 메시지일 가능성이 높다.

왕이 부장은 베트남에서 미국과 중국의 핵심적인 갈등 현안인 남중국해 분쟁에 대해 동결론을 내놓았다. 그는 현재 남중국해에서 어렵게 맞이한 평화와 안정을 소중하게 여겨 해상문제를 양국 관계의 적당한 위치에 두어 정세를 복잡하게 만들거나 분쟁을 확대하는 일방적인 생동을 위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해 베트남의 어정쩡한 등거리 외교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왕이 부장은 또 국제사회에 중국과 베트남 양국 국민이 갈들을 잘 통제하고, 협력 국면을 계속 충실하게 넓힐 지혜와 능력을 갖췄다는 긍정적인 신호를 발신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최근 미국의 항공모함이나 군함 등의 베트남 기항과 미국과 함께 중국견제에 나서고 있는 일본도 군함의 베트남 기항을 협의하겠다는 등의 상황과 맞물려 중국의 베트남 옥죄기 강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외에 왕이 부장은 최근 K-팝 팬클럽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으로 촉발되고 있는 한한령(限韓令)’ 논란과 관련해서도 베트남을 향한 발언과 유사한 입장을 한국에게도 내놓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왕이 부장의 한국 방문은 겉으로는 1991년 한중 수교를 한 지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해 한중 양국의 협력강화가 의제가 되고 있지만, 실제로는 한미동맹을 더욱 더 강화하지 말라는 강한 메시지를 한국 측에 던지려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특히 중국은 북한 문제를 고리로 삼아 한국을 다방면에서 압박을 할 것으로 비치고 있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어떻게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들이려고 끊임없는 노력을 경주함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북한판 전략적 인내(North Korea style Strategic Patience)'로 한국 정부가 한 발짝도 움직일 수 없는 입장을 중국 측이 이를 이용, 한국 압박 수단으로 삼을 수 있음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미국, 유럽, 유엔 등 서방세계의 대북압박과 경제 제재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Pandemic) 속에 북한의 모든 분야가 최악의 상황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서 보다 완벽한 북한 감싸기를 위해 더욱 큰 팔을 펼치면서 북-중 밀착 국면을 십분 활용, 한국 정부의 한반도 프로세스를 논의를 고리로, 한국의 지나친 미국 경도(傾倒)를 견제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831일 공식적으로 아프간 주둔 미군을 완전 철수함으로써 20년간의 참패의 전쟁을 마무리하면서 중국 견제에 집중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지상 배치를 이유로 강력한 대한(對韓) 경제보복을 한 중국 사이에 놓인 쓰라린 경험의 문제인 정부를 더욱 더 압박할 것으로 보여, 한국 정부에 어려운 선택과제가 놓이게 됐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