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일본기업에 '실제손해' 발생하면 일본 외상, 정부차원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 밝혀
강제징용 일본기업에 '실제손해' 발생하면 일본 외상, 정부차원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 밝혀
  • 차승철 기자
  • 승인 2019.05.06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원고 측이 압류 해 있던 일본측 기업 주식을 매각하는 절차를 단행 한 것에 대해 일본 기업에 실제 손해가 생기면 신속하게 대응 조치를 취할 생각 임을 강조

6일, 태평양 전쟁 중 '징용'을 둘러싼 한국내의 재판에서 원고 측이 압류 있던 일본 기업 주식을 매각하는 절차를 단행 한 것에 대해 고노 일본 외무 대신은 일본 기업에 실제 손해가 생기면 신속하게 대응 조치를 취할 생각임 을 강조하고, 한국 정부도 정부의 책임으로 대응 할것을 거듭 요구했다.

태평양 전쟁 중 '징용'을 둘러싼 한국의 재판에서 ‘원고’ 측은 지난 1일 이미 압류 한 ‘전범기업’ 주식을 매각하여 현금화하는 절차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아프리카를 방문중인 일본 고노 외무 장관은 방문지인  에티오피아에서 일본 시간 5 일 늦은 밤, NHK의 취재에 대해 "한일 관계의 법적 기반이 훼손되고 있으며, 한국 정부도 책임을 가지고 대응해야 할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 정부가 검토하고있는 대항 조치에 대해 "만일 한국 정부의 대응이 일본 기업에 실제 손해를 낼 상황이되면 일본 정부는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의 강경화(康京和) 외무 장관이 "국민이 스스로의 권리를 행사하고있는 단계에서 정부는 개입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것에 대해 일본 고노 장관은 "(사법에 개입 이라 던지)하는단순한  문제가 아니고 남측에서 제대로 해결 해달라고 해야한다. 강장관의 발언은 다소 큰 오해를 낳을 수 있다"고 쓴 소리를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