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무기개발자금 위해 범죄 더 저지를 것
미 국무부, 북한 무기개발자금 위해 범죄 더 저지를 것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4.0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 전문가들, 제재로 어려운 WMD개발자금 얻으려고 범죄 다발 전망
- 세계 주요 사회기반시설 및 경제에 악영향 초래 우려
케스텐 닐슨 국토안보장관은 지난 3월 18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국가안보 관련 토론회에서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북한의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150ro 국가에 뿌려지면서, 의료체계가 인질로 잡히는가 하면 공장들의 가동이 중단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케스텐 닐슨 국토안보장관은 지난 3월 18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국가안보 관련 토론회에서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북한의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150ro 국가에 뿌려지면서, 의료체계가 인질로 잡히는가 하면 공장들의 가동이 중단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미국 등 국제사회(유엔)가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풀지 않고 더욱 더 옥죄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개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사이버 공격과 작전(Cyber Attack/operations)등 북한 당국 주도의 범죄를 더욱 더 많이 저지를 것 같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다.

북한 당국은 이러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의 영향이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체감하면서 이를 타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인 범죄행각(criminal activity)을 더욱 많이 벌이면서 외화 획득을 해나갈 것이라는 게 미 국무부의 전망이다.

미국의 소리방송(VOA)3(현지시각) 국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이 같이 보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의 국가 주도의 범죄행위에는 사이버 작전이 포함되며, 이는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을 확보하려는 목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이 북한이 사이버공격이나 사이버 작전을 포함한 악의적인 사이버 범죄행위(malicious cyber criminal activities)는 전 세계의 중요한 사회기반시설과 세계 경제에 위험을 초래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근 북한의 점증하는 사이버 위협을 지적하고 있는 미국 정부 관계자들의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은 전하고 있다.

예를 들어 케스텐 닐슨 국토안보장관은 지난 318일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국가안보 관련 토론회에서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북한의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150 국가에 뿌려지면서, 의료체계가 인질로 잡히는가 하면 공장들의 가동이 중단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지난 22차 미-북 하노이 정상회담을 며칠 앞두고 이뤄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이버 공격은 중국으로부터만 오는 것이 아니라 북한과 이란 등 많은 나라들로부터 행해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폴 나카소네 미국 사이버사령관도 지난 2월 중순 상원 군사위원회에 출석, “거의 비슷한 수준의 중국과 러시아 이외에도 북한과 이란이 지속적으로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한 적이 있다.

또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는 37일 북한의 사이버 위협을 명기한 사이버 외교 법안(H.R. 739 : Cyber Diplomacy Act of 2019)"를 통과시켰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