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6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12시 40분 쯤 도착
김정은, 26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12시 40분 쯤 도착
  • 외신팀
  • 승인 2019.02.26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 대통령, 26일 밤 8시 30분 (현지시각)하노이 도착
- 27일 트럼프-김정은 업무만찬 예정, 28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은 지난 23일 오후 평양을 출발한지 약 65시간 만에 베트남 북부에 위치한 랑선성 ‘동당(Dong Dang)역에 26일 오전 10시 20분쯤(한국시간) 도착 잠깐 동안의 의전을 가진 뒤 곧바로 미리 수송해온 전용 방탄 승용차에 탑승 하노이로 향했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은 지난 23일 오후 평양을 출발한지 약 65시간 만에 베트남 북부에 위치한 랑선성 ‘동당(Dong Dang)역에 26일 오전 10시 20분쯤(한국시간) 도착 잠깐 동안의 의전을 가진 뒤 곧바로 미리 수송해온 전용 방탄 승용차에 탑승 하노이로 향했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위원장은 지난 23일 오후 평양을 출발한지 약 65시간 만에 베트남 북부에 위치한 랑선성 동당(Dong Dang)역에 26일 오전 1020분쯤(한국시간) 도착 잠깐 동안의 의전을 가진 뒤 곧바로 미리 수송해온 전용 방탄 승용차에 탑승 하노이로 향했고, 하노이에는 1240분쯤(한국시간) 도착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외 제 1부부장과 김영철, 리수용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도 특별열차편에서 미리 내려 준비되 차량에 올랐다.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는 차편으로 3시간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밤 830분쯤(현지시각) 에어포스원(Air Forece One)으로 하노이에 도착할 예정이며, 27일 에는 트럼프-김정은 업무 만찬이 있을 것이라고 미 백악관이 밝히고, 이번 2차 미-북 정상회담은 여러 차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