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김정은 열차 방문 대비 준비
베트남, 김정은 열차 방문 대비 준비
  • 외신팀
  • 승인 2019.02.2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 하노인 정부 영빈관 선호
로이터 통신은 이날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장소는 하노이의 정부 영빈관이 선호되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장소는 하노이의 정부 영빈관이 선호되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열차를 타고 하노이에 오는 것에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0일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장소는 하노이의 정부 영빈관이 선호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