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하노이 핵 담판 확대 정상회의 종료
트럼프-김정은 하노이 핵 담판 확대 정상회의 종료
  • 외신팀
  • 승인 2019.02.28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었다면 여기 오지 않았을 것
- 미국 측 배석자 : 폼페이오, 볼튼, 멀베이니
- 북한 측 배석자 : 김영철, 리용호
두 정상은 확대회담장으로 들어갔으며, 업무 오찬이 예정된 오전 11시 55분(한국시간 오후 1시 55분)까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하노이 선언”이 사실상 최종 결정된다.
두 정상은 확대회담장으로 들어갔으며, 업무 오찬이 예정된 오전 11시 55분(한국시간 오후 1시 55분)까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하노이 선언”이 사실상 최종 결정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오전 11(한국시간)부터 약 40분 동안 단독정상회담을 마치고 확대 정상회담에 앞서 잠깐 동안 회담 장소인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외부의 산책로를 함께 걸었다. 다소 부드러운 분위기로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오후 친교만찬(social dinner)에 앞서 가진 모두 발언에서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언급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읽혀진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한테 시간이 제일 중요한데...”라며 말꼬리를 흐리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자신 있나는 질문에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생각한다. 예단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김정은 두 정상은 전반적으로는 이번 하노이 핵 담판이 생산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내다 봤다.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해 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확대회담장으로 들어갔으며, 업무 오찬이 예정된 오전 1155(한국시간 오후 155)까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하노이 선언이 사실상 최종 결정된다.

이날 확대정상회담에 미국 측에서는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담당 보좌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배석했으며,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물론 양측 모두 통역관이 배석했다.

확대정상회의 직전에 기자가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비핵화 의지가 없었다면 여기에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 측에서는 3명의 배석자가 있었으나, 북한 측은 2명의 배석자만 있었다. 특히 대북 강경론자인 존 볼튼 앞에는 북한 측 배석자 없어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문제 제기도 있다.

한편, 두 정상은 오후 45(한국시간) 합의문 서명식이 있으며, 6시에는 트럼프 대통령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단독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 8시에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베트남을 떠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