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도출 끝내 실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도출 끝내 실패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2.2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럼프 하노이 회담 긴급기자회견, 앞으로 계속 협상 할 것
- 김정은, 아직 준비 안 된 듯 - 합의 없이 끝나는 것이 낫다고 판단 - 시간 지나면 이견 좁혀질 것 - 협상결렬 나만의 결정 아니었다. - 김정은, 핵실험하지 않겠다고 말해
- 김정은, 아직 준비 안 된 듯 - 합의 없이 끝나는 것이 낫다고 판단 - 시간 지나면 이견 좁혀질 것 - 협상결렬 나만의 결정 아니었다. - 김정은, 핵실험하지 않겠다고 말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틀째 확대정상회의의 가질 예정이었던 업무 오찬을 취소하고, 오후 6(한국시간)에 가질 예정이었던 기자회견을 2시간 앞당기기로 했다고 미 백악관이 밝혔다.

업무 오찬 이후 오후 4시에 합의문 공동서명식을 가지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백악관은 회담 일정에 변경이 생겼다며 정상회담 공동서명식을 취소했다고 에이피(AP)통신이 보도했다.

미 백악관은 이날 회담에 대해 어떠한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면서도 건설적이고 좋은 회담으로 평가한다고 밝히고, “(회담이) 다시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당겨진 오후 4시 기자회견도 지연되어 415분부터 시작해 453분쯤에 끝나 약 38분 동안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모든 베트남 국민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 하노이 정상회담 중단 배경

- 회담, 생산적이고 흥미로웠지만 협상 중단

- 북한 100% 대북제재 해제요구 그러나 현재로서는 해줄 수 없어

- 김정은, 아직 준비 안 된 듯

- 합의 없이 끝나는 것이 낫다고 판단

- 시간 지나면 이견 좁혀질 것

- 협상결렬 나만의 결정 아니었다.

- 김정은, 핵실험하지 않겠다고 말해

- 트럼프, 현 시점에서 더 나갈 수 없어 협상 중단

- 포기한 것 없다. 김정은과는 좋은 친구

- 대북 제재가 쟁점, 북한 비핵화 의지 보여

- (공동) 합의문 마련돼 있었지만, 옳게 하고 싶었다.

- 북한과 비핵화 다양한 방식 논의했다

- 북한 비핵화시 매우 빨리 경제성장할 것

-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 방안이 중요

- 한국과 우리는 파트너, 한국 매우 중요한 역할

- 미국은 영변 핵시설 폐기 그 이상을 원해

- 북한이 제재 해제 원한다면 북한도 포기해야

- 북한이 많이 포기해야 우리도 합의 가능

- 김정은, 핵과 미사일 실험 그만하겠다고 말해

- 북한 핵 포기시, 경제적 도움을 줄 의향 있다

* 다음 번 정상회담 :

- 북한과의 다음 회담 일정 약속하지 않았다

* 북한 핵 사찰

- 북한 핵시설 사찰 쉽게 할 수 있어

- 사찰 일정 확정됐으면 좋았을 것

- 북한 핵시설 사찰 준비는 다 돼 있어

* 한미 군사훈련

- 한미 연합군사훈련은 이미 포기했다

- 한미 군사훈련에는 수천만 달러 필요

- 한국이 군사훈련에 조금 더 지원해야

* 중국 관련

- 중국, 북미관계에 충분한 도움 줘

- 북한 교역 93% 중국과 이뤄져

* 한국 문재인 대통령 관련

- 북미합의위해 문재인 대통령 매우 애써

- 귀국 길에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 하겠다

* 미국 내 문제

- 8년 동안 아무 일도 하지 않은 대통령 있어

- 정상회담 중 (미국) 청문회는 적절치 않아

* 폼페이오 국무장관 중간 보충 발언

- 회담 자체가 큰 진전

- 36시간 전보다 북한과 더욱 더 가까워져

- 영변 핵시설 외 규모가 더 큰 핵 시설 더 있어

- 북한, 핵시설 몰록 제출 합의 못해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