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회, EU탈퇴(브렉시트)안 부결, 메이 총리 또 타격
영국의회, EU탈퇴(브렉시트)안 부결, 메이 총리 또 타격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2.15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결안 구속력은 없으나, 메이 총리 주장의 정당성엔 타격
- 재협상 거부하는 EU와의 앞으로 협상 난항 예상
- 최종 탈퇴일 : 3월 29일까지 협상 깨지면, ‘노딜 브렉시트’ 현실화
이번 부결은 구속력이 없지만, 의회의 후원자를 잃게 된 메이 총리로서는 자신의 주장에 정당성이 약화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돼, 재협상을 거부하는 EU측과의 협의가 한층 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부결은 구속력이 없지만, 의회의 후원자를 잃게 된 메이 총리로서는 자신의 주장에 정당성이 약화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돼, 재협상을 거부하는 EU측과의 협의가 한층 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영국 하원은 14(현지시각) 유럽연합(EU) 탈퇴안(Brexit : 브렉시트)을 놓고 아일랜드와 국경문제 대응방안을 2월말까지 유럽연합과 협의하겠다는 메이 총리의 방침을 표결에 부쳐 반대 다수로 부결시켰다.

이른바 합의 없는 탈퇴노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을 우려하는 여당 보수당의 강경 탈퇴파의 대부분은 투표에서 기권했다. 메이 총리로서는 또 한 번의 깊은 상처를 받게 됐다.

1개월 반 후로 다가온 329일의 탈퇴일 기한을 앞에 두고 탈퇴를 둘러싼 혼란은 갈수록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표결 결과는 야당 노동당이 반대로 돌아섰고, 보수당 일부가 기권을 함으로써 찬성 258, 반대 303표로 부결됐다. 결과가 이렇게 나오자 총리 관저에서는 성명을 발표하고, “329일의 탈퇴일에 늦지 않게 유럽연합(EU)과 협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히고, 당초 방침에 변경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메이 총리는 탈퇴 협정안을 변경한다는 방침이 129일 의회에서 지지를 받은 것을 근거로 국경 문제 대응책을 수정하는 것은 의회의 뜻이라며, 의회의 뜻을 EU와의 협상에서 설득 재료로 사용해왔다.

이번 부결은 구속력이 없지만, 의회의 후원자를 잃게 된 메이 총리로서는 자신의 주장에 정당성이 약화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돼, 재협상을 거부하는 EU측과의 협의가 한층 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