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유엔 미 대사, ‘대북 군사적 공격은 여전히 대안’
헤일리 유엔 미 대사, ‘대북 군사적 공격은 여전히 대안’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5.08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부, 북한 비핵화 될 때까지 압박 캠페인 계속

▲ 헤일리 대사는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도, 자신도 원하지 않지만 (북한과의) 전쟁은 옵션, 즉 대안(No one wants war. The president doesn't want war. I don't want war. But it is an option)”이라고 말했다. ⓒ뉴스타운

니키 헤일리(Nikki Haley)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 6일(현지시각) 미 시비에스(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군사공격은 여전히 미국의 옵션 가운데 하나”하고 밝혔다.

몇 개월 전까지만 해도 미국 정부는 북한과 거의 전쟁을 하려는 것처럼 보였는데 당시 북한과 전쟁을 할 태세였느냐는 질문에 헤일리 대사는 “미국 정부는 북한에 미국을 위협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 지 정확하게 알려주기 위해 대북 발언 수위(tone)를 정해 왔다”고 답했다.

이어 헤일리 대사는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도, 자신도 원하지 않지만 (북한과의) 전쟁은 옵션, 즉 대안(No one wants war. The president doesn't want war. I don't want war. But it is an option)”이라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의 대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가 이뤄질 때까지, 북한에 최대한의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미국의 입장을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 국무부 캐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도 7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6일자 미국의 압박을 공개 비난”한 것과 관련, “미국의 비핵화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