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 기대
트럼프, 북한 억류 미국인 3명 석방 기대
  • 외신팀
  • 승인 2018.05.0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정상회담 이전 북한의 선의의 석방 여부 주목

▲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미국인 3명을 놓고, 미국의 일부 언론이 먼저 북한을 극비리에 방문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김정은 북한 구무위원장이 사상 첫 미북 정상회담에 맞춰 3인을 석방하기로 약속했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뉴스타운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미국인 3명에 대해 “이전 정권은 (이들을) 석방시키지 못했지만, 주목하고 있기를 바란다”고 2일 밤(현지시각)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사상 최초의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곧 석방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는 뜻을 내보였다.

북한은 “현재 3명의 미국인이 적대 행위를 했다는 혐의를 들어 구속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조기석방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생각”을 드러내 보였다.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미국인 3명을 놓고, 미국의 일부 언론이 먼저 북한을 극비리에 방문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김정은 북한 구무위원장이 사상 첫 미북 정상회담에 맞춰 3인을 석방하기로 약속했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또 미 언론은 이들 3인이 최근 평양의 인근 호텔로 옮겨져 있으며, 컨디션 회복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곧 석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미 백악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일본의 공영방송 NHK에 “트럼프 정부는 부당하게 억류되어 있는 미국인 3명에 대해 매우 걱정을 하고 있으며, 석방되면 선의의 표시로 삼겠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다가오면서 북한의 이들 3명에 대한 석방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